비아이, 참고인→피의자로 전환…마약 혐의 일부 인정

2019-09-18 07:44


[엑스포츠뉴스 박소현 기자] 아이콘 출신 비아이가 대마초 구매와 흡연 의혹 참고인 조사 중 결국 입건됐다. 

경기남부지방경찰청은 지난 17일 참고인 신분으로 비아이를 소환해 조사 중 비아이가 일부 혐의를 인정하면서 피의자로 전환해 입건했다. 

경차은 2016년 지인 A씨에게 대마초를 구해달라고 요구했는지와 대마초를 피웠는지 여부를 추궁했고, 조사과정에서 비아이가 일부 혐의를 인정한 것으로 알려졌다. 

비아이의 마약 의혹은 지난 6월 제기됐다. 비아이는 마약 의혹으로 인해 즉각 YG엔터테인먼트에서 퇴출됐으나, 마약 의혹 당시 경찰이 제대로 수사하지 않았다는 의문이 제기되는 등 논란이 일었다. 

이에 A씨는 비아이가 대마초를 구해달라며 자신에게 보낸 메시지를 경찰에 제출했다가 추후 진술을 번복하는 과정에서 양현석 전 YG대표가 개입했다고 주장하며 국민권익위원회로 신고해 재수사가 이뤄졌다. 

sohyunpark@xportsnews.com /사진=엑스포츠뉴스DB

So Hot-! TALK

씨맥이 폭로한 그리핀에서 짤린 이유 ㄷㄷ

화제의 이슈 & 투데이 fun

유명인들의 갑작스런 자살소식이 들릴때 드는 생각

TALK 실시간 인기

PHOTO & 화보

방송에서 악플 읽는 연예인들 표정...

던킨도너츠 배달 대참사

위메프 원피스 후기녀

고말숙 새 컨텐츠.jpg

clo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