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저 아니에요"…해쉬스완, 방탄 정국 목격담에 억지 소환→애먼 고생 [엑's 이슈]

2019-09-17 07:09


[엑스포츠뉴스 박소현 기자] 래퍼 해쉬스완이 방탄소년단 정국 목격담에 애먼 고생을 했다. 

해쉬스완은 17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이거 저 아니에요. 너무 많이들 물어보셔서"라며 사진을 인스타스토리에 게시했다. 

공개된 사진은 금발 여성을 뒤에서 안고 있는 한 남성의 모습이 담겼다. 해당 사진은 한 카페를 통해 퍼진 것으로, 방탄소년단 정국의 거제도 방문 사진으로 알려졌다. 일부 SNS에서는 해당 사진 속 주인공이 방탄소년단 정국이 아닌 해쉬스완이라고 주장했고, 이에 해쉬스완이 많은 메시지를 받고 해명에 나섰다. 

여기까진 문제될 게 없었지만, 팬들의 요청으로 해쉬스완이 인스타스토리를 삭제하면서다. 해쉬스완은 "이렇게 얘기하길래 내가 아무말 안하고 내려줬잖아. 그치?"라며 자신이 받은 DM을 공개했다. 

이후 해쉬스완은 강한 불쾌감을 토로했다. '정국 닮은꼴로 가사를 쓰지 말라'는 팬의 트윗에 "17살 이후로 트위터 안했다. 여기다 내 이름 검색해본적도 없고 너네가 그냥 생사람 잡아서 사진 찍힌거 나냐고 물어보길래 아니라 했잖아. 이딴 얘기까지 봐야되네"라며 황당함을 드러냈다. 

비슷한 내용의 또 다른 트윗에 대해서도 "아니 저기요. 이미 외국에서 잘하고 있는 아티스트를 언급할 생각도 없다"며 "할 얘기가 차고 넘친다. 이 나사 빠진 인간아"라며 반박했다. 또 해쉬스완은 "진짜 역겨워. 토할 거 같아"라며 불쾌함을 감추지 못했다. 

해쉬스완은 쏟아지는 메시지에 자신이 아니라는 언급을 한 것 뿐이었지만, 괜한 소리까지 듣는 등 황당한 고생을 했다. 

한편 방탄소년단은 지난 8월 12일부터 한 달 가량의 장기 휴가를 받고 각자 휴식을 취했다. 

sohyunpark@xportsnews.com /사진=해쉬스완 인스타그램

So Hot-! TALK

씨맥 조규남&스틸에잇 관련 폭로 방송 요약

화제의 이슈 & 투데이 fun

이영호의 시즈탱크 컨트롤 ㄷㄷㄷ

TALK 실시간 인기

PHOTO & 화보

여심저격 헤어스타일 모음

여경이 몰카를 찍히면 생기는 일

창렬 논란..4500원 반마리 치킨..

트위치 연인 or 썸 관계 정리

clo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