래퍼 51人 의기투합 '119 REMIX', 음원수익금 화상환자 위해 기부

2019-09-17 07:08


[엑스포츠뉴스 박소현 기자] '119 REMIX'의 음원수익금이 화상환자의 치료와 재활을 위해 쓰인다.

그레이(GRAY)는 최근 박재범, 사이먼 도미닉, 더 콰이엇 등 ‘119 REMIX’에 참여한 모든 아티스트를 대표하여 서울 중구 예장동 서울소방재난본부에서 열린 기부금 전달식에 음원수익금 2500만 원을 몸짱소방관 달력 구매 및 한림화상재단에 전달했다.

'119 REMIX'는 그레이가 프로듀싱하고 국내 힙합 아티스트 51명이 참여한 역대 최대 규모의 합합 프로젝트다. '몸짱소방관 희망나눔 달력' 프로젝트 취지와 부합, 참여 아티스트 모두가 개런티 없이 소방 관련 단체에 수익금 기부를 위해 발 벗고 나서며 더욱 훈훈함을 자아냈다.

이번 기부는 '몸짱소방관 희망나눔 달력' 프로젝트 수익금을 매년 화상 환자에게 전달하는 서울소방재난본부의 도움으로 한림화상재단에 전달되었다.

AOMG의 한 관계자는 "이번 기부를 계기로 서울소방재난본부와 협력하여 소방관과 화상환자에 대한 관심을 고취시키기 위한 콘텐츠를 준비 중"이라고 밝혔다.

sohyunpark@xportsnews.com /사진=AOMG

So Hot-! TALK

외질 오늘 방송 한짤로 요약

화제의 이슈 & 투데이 fun

서새봄 사과방송 내용.jpg

TALK 실시간 인기

PHOTO & 화보

조현이 스타킹을 자주 신는 이유

30평 45억짜리 아파트

여자아이돌판 최고 춤꾼의 위엄

라면 기가 막히게 끓이는 방법

clo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