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장님 귀는 당나귀 귀' 현주엽VS허재, 농구 레전드의 설움 공방전

2019-08-25 13:27


[엑스포츠뉴스 박소현 기자] 현주엽 감독의 폭풍 분노에 갑갑해하던 허재가 뜻밖의 역습을 당했다. 

25일 방송하는 KBS 2TV 일요 예능 프로그램 '사장님 귀는 당나귀 귀'에서는 허재와 현주엽, 두 농구 레전들의 치열한 설움 공방전이 펼쳐진다.

이날 현주엽 감독이 이끄는 팀은 다음 시즌을 위한 전술 훈련의 일환으로 대망의 첫 연습 경기를 치렀다.

첫 연습 파트너는 현주엽 감독의 모교이자 후배인 주희정 감독이 이끄는 대학 리그 최강자 고려대학교로 선후배 사이의 보이지 않는 자존심 대결에 묘한 긴장감마저 감돌았다. 2m 4cm의 장신 센터 박정현이 버티고 있는 데다가 주전 조성민과 김동량의 부상까지 겹쳐 승부가 쉽게 예측되지 않았던 상황.

현주엽은 선수들에게 “지면 밥 없어”라는 협박성 멘트로 격려를 하며 배수진을 쳤다. 하지만 경기 초반 주도권을 고려대 쪽에 빼앗기면서 잘 풀리지 않자 곧바로 폭발해 욕이 쏟아졌고 선수들에게 사랑의 마사지까지 가하면서 압박하기 시작했다.

시합 영상을 지켜보던 허재는 “나는 저렇게는 안 물었다”면서 갑갑해했다. 하지만 이후 허재 감독의 분노에 찬 과거 자료 화면이 공개되자 오히려 현주엽이 천사표 감독으로 보였다는 전언이다. 현주엽을 착한 감독으로 만든 예능 대세 허재의 현역 감독 시절 모습이 궁금증을 불러일으키고 있다.

허재와 현주엽의 막내시절 설움 맞대결도 꿀잼을 더할 예정이다. 먼저 현주엽이 허재의 과거 실체를 먼저 폭로하면서 선제 공격에 나서자 허재는 “너는 그래도 좋은 시절”이라고 맞받아쳤던 것. 먹보스 현주엽이 선배들을 위해 “줄 맞춰 고기 구웠다”는 막내시절의 일화를 밝히자 허재는 “난 돌 주우러 다녔다”고 말해 그 배경과 두 농구 레전드의 '난형난제' 입담대결에도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사장님 귀는 당나귀 귀'는 25일 오후 5시 KBS 2TV에서 방송된다.

sohyunpark@xportsnews.com /사진=KBS  

So Hot-! TALK

훈련소 간 남친이 받은 편지

화제의 이슈 & 투데이 fun

스윙스에게 시계 선물한 키드밀리

TALK 실시간 인기

PHOTO & 화보

리니지 BJ 만만 33억짜리 집 공개

소개팅 금수저녀.jpg

맥도날드만 먹고 살 27kg 빼는 법

황교안 투블럭컷 영국 BBC 진출 ㄷㄷ

clo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