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샬 골·포그바 PK 실축' 맨유, 울버햄튼과 1-1...2연승 실패

2019-08-20 09:27


[엑스포츠뉴스 허인회 인턴기자] 맨체스터 유나이티드가 '천적' 울버햄튼에 막혀 상승세를 이어가지 못했다.

맨유는 20일(한국시간) 영국 울버햄튼의 몰리뉴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9/20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 2라운드 울버햄튼과 1-1 무승부를 거뒀다.

지난 시즌 맨유는 울버햄튼에 1무 1패로 유독 약한 모습을 보였다. 올 시즌 첫 맞대결에서도 승점 3점을 획득하는데 실패했다.

맨유는 '이적생' 다니엘 제임스, 해리 매과이어, 아론 완-비사카를 모두 선발로 내놓았다. 지난 첼시전에서 제임스는 쐐기골을 기록했고, 나머지 두 선수들은 안정적인 수비력을 보여주며 신임을 받았다.

맨유는 전반 27분 마커스 래시포드의 날카로운 패스를 받은 앤서니 마샬이 골망을 강하게 흔들었다. 전반전은 맨유의 공세가 울버햄튼의 골문을 지속적으로 위협했다.

후반 들어 울버햄튼이 반격에 나섰다. 후반 9분에는 라울 히메네스가 회심의 헤더 슛을 날렸지만 맨유의 오른쪽 골대를 강타했다.

바로 1분 뒤 이어진 코너킥 상황에서 루벤 네베스가 뒤쪽으로 공이 흐르자 골문 구석으로 그대로 꽂아 넣었다. 다비드 데 헤아 골키퍼가 힘껏 팔을 뻗어 봤지만 손에 닿지 못했다.

후반 23분에는 맨유가 결정적인 찬스를 잡았다. 폴 포그바가 페널티 박스 안에서 걸려 넘어지며 페널티킥을 얻어냈다. 하지만 직접 키커로 나선 포그바의 슛이 골키퍼 선방에 막혔다.

맨유는 2연승을 위해 라인을 끌어올려 맹공에 나섰다. 그러나 추가 골을 기록하지 못하며 1-1로 경기를 마무리했다.

justinwhoi@xportsnews.com / 사진=연합뉴스

So Hot-! TALK

이번 추석에 싸우고 이혼합니다

화제의 이슈 & 투데이 fun

최단기 퇴물겜 국제대회 현황

TALK 실시간 인기

PHOTO & 화보

요즘 30대들의 흔한착각

이세돌이 담배를 끊은 이유

예비군법 위반자를 도와준 경찰

갤럭시 폴드 멀티태스킹 수준 ㄷㄷㄷ

clo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