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복면가왕' 홍윤화·배슬기·로시 반전…지니, 이보람 꺾고 새가왕

2019-07-22 07:52


[엑스포츠뉴스 김현정 기자] '복면가왕' ‘노래요정 지니’가 새로운 가왕 자리에 올랐다.

21일 방송된 MBC '복면가왕 '에서는 개그우먼 홍윤화, 배우 배슬기, 가수 로시가 정체를 공개했다.

103,104,105대 가왕 '나이팅게일'은 국민 가왕 조용필의 ‘어제 오늘 그리고'를 선곡하며 주특기인 파워풀한 고음으로 무대를 채웠다. '나이팅게일'의 무대에 그녀와 가왕 전에서 아쉽게 패배한 ‘영계백숙’ JK김동욱 조차 “경이로운 무대였다”고 했을 정도로 다시 한 번 손색없는 무대를 보여줬다.

그러나 106대 가왕의 영광은 어반자카파의 ‘널 사랑하지 않아’, 박효신 ‘숨’으로 판정단 전원이 절로 기립하게 한 ‘노래요정 지니’에게 돌아갔다.

‘노래요정 지니’는 ‘알라딘’ 아나운서 허일후와의 듀엣곡 무대에 이어 가왕 후보 결정전에서는 85표를 받으며 큰 차이의 투표수로 강력한 가왕 후보로 점쳐졌다. 그의 무대를 본 판정단은 ‘노래요정 지니’의 무대마다 “발라드의 계보를 이을 만한 실력자다”, “믿고 듣는 지니의 노래다” 등 극찬을 쏟아냈다. '지니'는 막강한 고품격 무대를 보여준 105대 가왕 '나이팅게일'과 치열한 접전 끝에 106대 가왕석에 올랐다.

4연승 방어에 실패하며 지니에게 가왕의 타이틀을 내어준 ‘나이팅게일’의 정체는 여성 3인조 파워 보컬그룹 씨야의 멤버이자 파워 보컬리스트 가수 이보람이었다. 2년 전 가왕급 실력에도 1라운드 탈락이라는 고배를 마셨으나 다시 용기를 내 가왕 3연승 기록을 세운 이보람은 데이브레이크의 이원석과 강력한 가왕 도전자 JK김동욱까지 막강한 상대들을 만나 힘겹게 가왕석을 지켜왔다.

반전의 노래 실력으로 판정단들을 놀라게 했던 ‘케첩’의 정체는 개그우먼 홍윤화였다. “모든 것을 담아 노래를 불러본 적이 없어 진심을 가득 담아 부르고 싶어 도전하게 됐다”며 '복면가왕'에 출연 소감을 전했다.

‘냉메밀’ 김보연과의 듀엣곡 대결에서 원곡자 양수경의 전성기 목소리와 똑같다며 판정단 유영석의 극찬을 받았던 콩국수의 정체는 원조 복고여신 배우 배슬기였다. 그녀는 선미의 ‘사이렌’으로 '복면가왕' 사상 최초로 파워풀한 퍼포먼스와 함께 손색없는 가창력을 선보이며 판정단을 사로잡았다.

‘꿀보이스’는 괴물 신인 가수 로시로, 특유의 감성과 노래 실력으로 무대마다 판정단의 귀를 홀리던 그녀는 가왕 후보 결정전에서 ‘노래요정 지니’를 만나 아쉽게 패배했다.

106대 가왕에 등극하게 된 ‘노래요정 지니’와 그에 맞서는 8인의 복면가수들의 치열한 무대는 22일 오후 5시 '복면가왕'에서 방송된다.

khj3330@xportsnews.com / 사진= MBC 방송화면

So Hot-! TALK

유재석이 나영석PD 러브콜을 거절했던 이유

화제의 이슈 & 투데이 fun

모태솔로 vs 인싸 목숨을 건 승부

TALK 실시간 인기

PHOTO & 화보

구느님 논란의 멸치 김치찜 풀버전...

KFC 닭껍질 튀김 단종.jpg

소혜를 이을 여돌계 샤프심 등장

총 3번의 자숙. 자숙 전 후

clo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