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스타전] '2루타 신기록+결승타' SK 한동민, 미스터 올스타 영예!

2019-07-21 22:05


[엑스포츠뉴스 창원, 조은혜 기자] SK 와이번스 한동민이 우여곡절 끝에 '미스터 올스타'의 기쁨을 안았다.

한동민은 21일 창원NC파크에서 열린 2019 신한은행 마이카 KBO 올스타전에서 MVP를 수상했다. 한동민은 기자단 투표 42표 중 35표를 받으면서 MVP의 주인공이 됐다. 한동민에 이어 로하스(KT)가 6표, 김현수(LG)가 1표를 받았다.

부상을 당한 삼성 라이온즈 구자욱의 대체 선수로 합류, 6번타자 및 우익수로 선발 출전한 한동민은 2루타만 4개를 기록하며 5타수 4안타 5타점 2득점으로 맹타를 휘둘렀다.

드림 올스타는 7회초까지 6-2로 앞섰으나 나눔 올스타가 7회말에만 5점을 뽑아내며 7-6 역전에 성공했다. 앞서 홈런을 기록했던 LG 김현수는 역전 적시타를 때려내며 MVP에 가까워지는 듯 했다.

그러나 점수가 뒤집히기 전까지 2루타 3개로 유력한 MVP 후보였던 한동민에게 기회가 다시 찾아왔다. 고우석이 올라온 9회초 1사 1·2루 상황 타석에 들어선 한동민은 좌익수 왼쪽에 떨어지는 2루타로 이날 4번째 2루타를 기록, 주자를 모두 불러들이는 역전 적시타를 기록했다. 

이후 드림 올스타는 한 점을 더 추가했고, 9회말 하재훈이 뒷문을 깔끔하게 막으면서 드림 올스타의 승리가 완성, MVP 부상으로 주어지는 자동차는 유턴을 반복하다 결국 한동민의 품에 안기게 됐다.

한편 '우수투수상'에는 1⅓이닝 동안 무피안타 4탈삼진 무실점을 기록한 나눔 올스타 KIA 하준영이, '우수타자상'에는 5타수 2안타(1홈런) 4타점 1득점을 기록한 LG 김현수가 선정됐다.


eunhwe@xportsnews.com / 사진=창원, 김한준 기자

So Hot-! TALK

유재석이 나영석PD 러브콜을 거절했던 이유

화제의 이슈 & 투데이 fun

모태솔로 vs 인싸 목숨을 건 승부

TALK 실시간 인기

PHOTO & 화보

구느님 논란의 멸치 김치찜 풀버전...

KFC 닭껍질 튀김 단종.jpg

소혜를 이을 여돌계 샤프심 등장

총 3번의 자숙. 자숙 전 후

clo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