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입사관 구해령' 신세경, 조선판 걸크러시…첫방부터 증명한 진가

2019-07-18 07:34


[엑스포츠뉴스 이송희 기자] '신입사관 구해령' 신세경의 몰입도 높은 연기가 여름밤의 무더위도 잊게 했다.

지난 17일 방송된 MBC 수목드라마 '신입사관 구해령'이 뜨거운 관심 속에서 베일을 벗었다. 첫 회부터 1초도 눈을 뗄 수 없었던 전개와 감각적인 연출, 새로운 재미 삼박자가 환상적으로 어우러져 많은 시선을 붙잡았다.

그리고 그 중심에는 단단한 내공으로 중무장한 배우 신세경이 굳게 자리잡았다. 매 작품마다 자신만의 선명한 존재감을 아로새긴 신세경은 '신입사관 구해령'에서도 강렬한 하드캐리를 이어나가며 시청자들의 60여 분을 단숨에 사라지게 만들었다.

'신입사관 구해령' 1-2회에서 신세경은 물 만난 물고기처럼 자유로이 유영했다. 단란한 가정을 이루어 아이를 소중히 안는 대신 고장 난 괘종시계를 품에서 절대 놓지 않았으며, 물 건너 온 서양의 서책에 깊은 감명을 받고, 또 언제 어디서나 불의를 보면 참지 않는 위풍당당한 성격의 소유자 구해령으로 완벽하게 변신했기 때문이다.

해령은 '조선판 걸크러쉬'의 정수를 제대로 보여주었다. 결말이 마음에 들지 않는다는 이유로 책비로 활동한 대가를 받지 못하자 통쾌한 복수(?)를 과감하게 하는가 하면, 초면에 거리낌 없이 말을 놓은 이림(차은우 분)의 무례함을 넘어가지 않았다. 어린아이에게 말을 처음 알려주듯 침착하게 설명해주는 모습은 큰 웃음을 자아냈다.

인간적인 해령의 매력에 보는 이들은 또 한 번 빠졌다. 왈짜패의 마수에 빠진 소년을 구하기 위해 취향에 맞지 않은 인기 염정 소설의 작가 매화 행세를 하며 낭독회에 나선 것. 타인의 어려움을 쉽게 지나치지 못하는 해령의 따뜻한 마음은 이야기에 훈훈함을 더했다.

앞서 진행된 제작발표회에서 "신세경이 아닌 구해령은 상상하기 힘들다"고 전한 강일수 감독의 말처럼, 신세경은 구해령 캐릭터에 빈틈 없이 녹아들었다. 다채로운 감정이 깃든 눈빛과 표정, 깔끔한 대사처리로 공기부터 다른 흡입력을 만들기도. '구해령은 신세경'이라는 새로운 공식을 세우며 다시금 대체 불가한 존재감을 선보인 신세경. 앞으로 그려나갈 무환 활약에도 기대감이 치솟고 있다.

한편 '신입사관 구해령' 3-4회는 18일 오후 8시 55분 방송된다.

winter@xportsnews.com / 사진 = MBC 방송화면

So Hot-! TALK

유재석이 나영석PD 러브콜을 거절했던 이유

화제의 이슈 & 투데이 fun

모태솔로 vs 인싸 목숨을 건 승부

TALK 실시간 인기

PHOTO & 화보

구느님 논란의 멸치 김치찜 풀버전...

KFC 닭껍질 튀김 단종.jpg

소혜를 이을 여돌계 샤프심 등장

총 3번의 자숙. 자숙 전 후

clo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