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학영, 1년 만에 또 음주운전 적발…면허정지 수준

2019-07-18 01:04


[엑스포츠뉴스 이덕행 기자] 모델 겸 배우 예학영이 또다시 음주운전으로 적발됐다.

서울 용산 경찰서는 17일 예학영을 도로교통법 위반(음주운전) 혐의로 불구속 입건했다고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예학영은 이날 오전 3시 10분 서울 용산구 소월로 인근에서 술을 마신채 오토바이를 운전한 혐의를 받고 있다. 당시 혈중알코올 농도는 0.048%로 면허 정지 수준이다.

예학영의 음주 운전은 함께 오토바이를 타고 가던 일행 중 한 명이 넘어져 다치면서 알려졌다. 사고 이후 119 구급대와 함께 출동한 경찰이 예학영의 음주운전을 확인했다.

예학영이 음주운전으로 적발된 것은 이번이 처음이 아니다. 예학영은 작년 2월 16일 오전 7시 55분 경 서울 강남구 구룡마을 입구 인근 도로에서 자신의 포르셰 차량을 세워두고 잠을 자다 경찰에 적발됐다. 당시 혈중알코올농도는 면허정지 수준인 0.067%였다.

dh.lee@xportsnews.com / 사진 = 예학영 페이스북

So Hot-! TALK

노점상 치워버린 영등포 근황

화제의 이슈 & 투데이 fun

유희열 서울대 작곡과 입학썰

TALK 실시간 인기

PHOTO & 화보

대학 수준 나오는 컨닝 수준

구혜선이 안재현에게 해준 스팸정식

어느 냉동삼겹살 맛집의 위생 상태

눈 화장의 중요성

clo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