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갑수, 기흉 판정 "오늘(19일) 퇴원…통원치료 및 휴식 예정" [공식입장]

2019-06-19 16:48


[엑스포츠뉴스 이송희 기자] 배우 김갑수가 기흉 판정을 받아 입원 후 퇴원했다.

19일 김갑수의 소속사 측 관계자는 엑스포츠뉴스에 "지난 18일 기흉 판정이 받아서 병원에 가서 치료를 받았다. 오늘(19일) 퇴원한다"라고 밝혔다.

또한 "이후에는 통원 치료를 할 예정이다. 치료가 지속적으로 필요해 치료에 집중한다"라고 전했다.

기흉이란 폐를 둘러싸고 있는 흉막강 내에 여러 원인으로 인해 공기가 차게 되어 호흡곤란이나 흉부 통증 등의 증상을 일으키는 질환이다.

소속사에 따르면 김갑수는 이번주까지 휴식을 취한 후, 다음주 중으로 JTBC 금토드라마 '보좌관' 현장에 복귀할 예정이다.

한편 김갑수는 '보좌관'에서 대한당 원내대표 4선 국회의원 송희섭 역을 맡아 부끄러움을 모르는 탐욕스러운 정치인 연기를 펼치고 있다.

winter@xportsnews.com / 사진 = 엑스포츠뉴스 DB

So Hot-! TALK

아이유 닮아서 화제된 사진작가

화제의 이슈 & 투데이 fun

갓물주의 일본 불매운동 클라스 ㄷㄷ

TALK 실시간 인기

PHOTO & 화보

정신이 아픈 여자 아이돌

전라도에서만 먹을 수 있는 닭 요리

올해 딱 20살 된 김새론 근황 ㄷㄷ

러시아 여행중인 20대 한국녀

clo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