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좌관' 이정재, 정진영과 설전 "과정보단 결과…내가 책임져"

2019-06-15 23:41


[엑스포츠뉴스 나금주 기자] '보좌관' 이정재가 정진영과 설전을 벌였다.

15일 방송된 종합편성채널 JTBC 새 금토드라마 '보좌관-세상을 움직이는 사람들' 2회에서는 강선영(신민아 분)이 송희섭(김갑수)을 찾아갔다. 

이날 장태준(이정재)은 부강사장을 자신들에게 유리한 증인으로 세우려 했다. 이성민(정진영)도 마찬가지였다. 장태준은 부강사장의 약점을 파고들었고, 결국 부강사장을 국감장에 세우게 됐다.

이를 들은 이성민이 화를 내자 장태준은 "과정 보지 말고 결과만 보세요"라고 했다. 이성민은 "과정이 정당하지 않으면 소용없다"라고 했지만, 장태준은 "세상을 바꿔보려면 어떻게든 이겨야 뭘 할 거 아니냐. 저 사람들은 왜 맨날 시위하는 줄 아냐. 한 번도 이겨보지 못해서다. 의원님 방식이라면 해가 바뀌어도 안 된다"라고 밝혔다.

이어 장태준은 "제가 경찰을 왜 그만뒀는지 아시잖아요. 제 방식을 비난하셔도 상관없다. 힘을 가지지 않으면 아무것도 할 수 없다. 제가 하겠다. 책임도 제가 지고"라고 밝혔다.

enter@xportsnews.com / 사진 = JTBC 방송화면

So Hot-! TALK

갓세븐 팬미팅 갔다가 캐스팅 된 여아이돌

화제의 이슈 & 투데이 fun

버닝썬 제보자 김상교 카톡 폭로한 지인 ㄷㄷ

TALK 실시간 인기

PHOTO & 화보

데뷔 후 강제 개명한 여자 아이돌

요즘 어느 카페를 가도 있다는 메뉴

장래가 기대되는 04년생 아이돌

셀리 남성비하 발언 문제 없는 이유

clo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