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류현진 경쟁자' 소로카, 5이닝 5실점 부진...1.38→1.92로 상승

2019-06-13 15:10


[엑스포츠뉴스 허인회 인턴기자] 류현진의 사이영상 경쟁자 마이크 소로카(애틀랜타 브레이브스)가 무너졌다. 강정호(피츠버그 파이어리츠)도 소로카의 평균자책점을 끌어올렸다.

소로카는 13일(한국시각) 미국 조지아주 컴벌랜드 선트러스트파크에서 열린 피츠버그 파이리츠와의 홈경기에 선발 등판했다. 이날 경기 전까지 7승 1패 평균자책점 1.38을 기록 중이었던 그였지만, 이날 경기에서 5이닝 5실점을 기록하고 마운드를 내려왔다. 평균자책점도 1.92로 솟았다.

이날 소로카는 호투 여부에 따라 류현진(평균자책점 1.36)을 제칠 수 있는 기회. 하지만 소로카는 2회와 4회에 2점씩 내주며 무너졌다. 5회에는 홈런까지 허용하며 5이닝 5실점(5자책점)으로 마무리했다.

현재 상황에서 류현진의 강력한 사이영상 대항마였던 소로카는 이날 경기로 격차를 줄이기는 커녕 오히려 벌어지게 됐다. 

류현진의 절친 강정호도 소로카를 무너뜨리는데 일조했다. 강정호는 4회 두 번째 타석에서 중전 안타, 5회엔 볼넷을 고르며 출루했다.

한편, 이날 소로카의 부진에도 불구, 애틀랜타는 피츠버그를 상대로 11회 연장 접전 끝에 8-7로 승리했다.

justinwhoi@xportsnews.com / 사진=AP/연합뉴스

So Hot-! TALK

결혼 안했다고 ㅄ 소리 들은 전현무 ㄷㄷ

화제의 이슈 & 투데이 fun

비가 잘나가던 시절 할 수 있었던 말

TALK 실시간 인기

PHOTO & 화보

의사도 경악한 홍진영 언니 건강 상태

요즘 여자들에게 인기라는 술

상위 0.05%만 쓴다는 신용카드

요즘 미친듯이 여캠들과 합방하는 놈

clo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