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현석, '마약 의혹' 비아이 즉각 YG 퇴출→개입 의혹엔 '모르쇠' [엑's 이슈]

2019-06-13 07:50


[엑스포츠뉴스 전아람 기자] 비아이(본명 김한빈)가 마약 의혹으로 아이콘에서 탈퇴하고, YG엔터테인먼트(이하 YG)와 전속계약을 해지한 가운데 양현석이 이 사건에 개입했다는 의혹이 불거졌다.

12일, 비아이가 지난 2016년 4월 마약류 위반 혐의를 받은 피의자 A씨와 나눈 카카오톡 대화가 공개되면서 마약 의혹이 불거졌다.

비아이는 결국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한 때 너무도 힘들고 괴로워 관심조차 갖지 말아야 할 것에 의지하고 싶었던 것은 사실이다. 하지만 그 또한 겁이 나고 두려워 하지도 못했다"고 직접 밝히며 마약 의혹을 부인했다.

그러면서도 그는 "그럼에도 제 잘못된 언행 때문에 무엇보다 크게 실망하고 상처받았을 팬 여러분과 멤버들에게 너무나도 부끄럽고 죄송하다"며 "저의 잘못을 겸허히 반성하며 팀에서 탈퇴하고자 한다"고 아이콘을 탈퇴하겠다는 입장을 전했다. 

YG 측 역시 비아이의 탈퇴와 전속계약을 해지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YG 측은 "김한빈은 이번 일로 인한 파장에 무거운 책임감을 느끼고 있으며, 당사 역시 엄중히 받아들여 그의 팀 탈퇴와 전속 계약 해지를 결정했다. YG는 소속 아티스트에 대한 관리 책임을 절감하고 있다"고 전했다.

YG는 비아이가 마약 의혹에 휩싸이자 책임을 절감한다고 말하면서도 그를 빠르게 '퇴출' 시켰다.

비아이의 아이콘 탈퇴 선언으로 방송가에도 비상이 걸렸다. 그가 출연 중인 JTBC2 '그랜드 부다개스트'와 SBS '정글의 법칙', JTBC '스테이지K' 측은 비아이의 출연 분을 최대한 편집하겠다는 입장이다. 

논란은 여기서 끝이 아니었다.

KBS 1TV '뉴스9'에서는 양현석이 해당 수사에 개입했다는 가능성을 언급했다. 사건 관련 핵심 관계자에 따르면, 양현석은 '비아이에게 마약을 건넸다'고 경찰에 진술한 A씨에게 진술을 번복해달라고 종용했다고. 

A씨는 경찰 조사 과정에서 비아이의 마약 혐의를 털어놨지만, 조사 바로 다음 날 YG의 연락을 받고 YG 사옥에서 양현석 대표를 만났다. 여기서 변호사 선임이 이뤄졌다. 

사건 핵심 관계자는 "양현석 사장이 진술을 번복하도록 강요했다는 사실, 직접 양현석 사장이 변호사를 선임해줘서 조사에 동석하도록 만들었다는 사실까지도 확인했다"고 밝혔다. 결국 A씨는 자신의 진술을 번복했다.

해당 사건을 담당한 변호사는 답변을 거부했다. YG 측은 "당시 비아이와 관련된 소문의 진위를 확인하기 위해 A씨를 만났을 뿐 진술 번복을 종용하거나 변호인을 선임해 준 적이 없다"고 '모르쇠'로 일관하고 있다.

논란이 커지자 경기남부지방경찰청 마약수사대는 "비아이와 카카오톡 대화를 나눈 A씨와 접촉해 (과거에 했던) A씨의 진술에 변화가 있을 경우 비아이에 대한 재수사를 검토할 방침"이라고 재수사 가능성에 대해 전했다.

kindbelle@xportsnews.com / 사진=엑스포츠뉴스DB

So Hot-! TALK

인생을건 10억짜리 ㅂㅅ짓 레전드

화제의 이슈 & 투데이 fun

대구 유니클로 현재 상황 ㄷㄷ

TALK 실시간 인기

PHOTO & 화보

설리가 사람한테 가장 상처를 크게 받았을 때

연봉대비 차량 계급표

월세 65만원..노량진 고시원...

혼밥 과잉 서비스 논란

clo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