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1구 역투' LG 차우찬, 롯데전 7이닝 1실점에도 7승 불발

2019-06-12 21:14


[엑스포츠뉴스 잠실, 채정연 기자] LG 트윈스 선발 차우찬이 7이닝 1실점 호투를 펼쳤지만, 불펜 방화로 7승을 놓쳤다.

차우찬은 12일 잠실구장에서 열린 2019 신한은행 마이카 KBO리그 롯데 자이언츠와의 경기에서 선발로 나서 7이닝 4피안타 3볼넷 4탈삼진 1실점을 기록했다. 타선은 김현수의 투런 포함 3득점하며 승리 요건을 만들었지만 8회 동점이 되며 결국 7승을 다음으로 미뤘다.

1회 선두타자 민병헌에게 안타를 맞은 후 신본기의 희생번트, 손아섭의 2루수 땅볼로 2사 3루가 됐다. 이대호를 볼넷으로 내보냈지만 전준우를 좌익수 뜬공으로 잡아냈다.

2회 오윤석을 삼진, 배성근을 유격수 땅볼, 안중열을 중견수 뜬공 처리했다. 3회 또한 김동한과 민병헌을 중견수 뜬공, 신본기를 3루수 땅볼 잡아내 범타 행진을 이어갔다.

4회 손아섭을 유격수 플라이, 이대호를 좌익수 플라이로 잡아 2사를 만들었다. 전준우에게 안타를 허용했으나 오윤석을 3루수 땅볼로 돌려세웠다.

5회 배성근을 볼넷으로 내보낸 후 안중열을 삼진, 김동한을 우익수 플라이, 민병헌을 2루수 땅볼 처리했다. 6회 신본기-손아섭-이대호로 이어지는 상위타순 역시 모두 범타로 잡았다.

7회 위기를 맞았다. 전준우, 배성근에게 안타를 맞은 후 대타 문규현의 중견수 희생플라이로 첫 실점했다. 김동한마저 볼넷으로 내보냈으나 민병헌을 우익수 뜬공 처리하며 이닝을 마쳤다.

lobelia12@xportsnews.com / 사진=엑스포츠뉴스DB

So Hot-! TALK

서양남자..한국 여자와 데이트한 썰

화제의 이슈 & 투데이 fun

내가 장교를 그만둔 이유

TALK 실시간 인기

PHOTO & 화보

싸이가 100만원치 먹고갔다는 삼겹살집

수지 오징어 만들어버린 아이돌

맘스터치 단종되는 메뉴

트위치 여캠관계도 최신판

clo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