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학교 3년간 폭행에 시달렸다"...효린, 학교폭력 가해자 의혹

2019-05-26 10:54


[엑스포츠뉴스 오수정 기자] 씨스타 출신의 가수 효린도 학교폭력 논란에 휩싸였다. 

최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효린으로부터 중학교 시절 3년동안 끊임없이 학교폭력을 당했다고 주장하는 글이 등장했다. 

올해로 30세가 됐다고 말한 작성자는 "씨스타 효린(김효정)에게 15년전 중학교 1학년때부터 3년간 끊임없이 학폭당한 피해자"라고 말문을 열었다. 작성자는 "저는 상습적으로 옷,현금 등을 빼앗기고, 이유를 갖다붙히면서 저를 아파트 놀이터에서 폭행했다. 제 친구는 노래방으로 불러 마이크로 머리까지 때렸다"고 했다. 

이어 "때릴 땐 항상 본인을 한 대 때리게 시켰다. 쌍방이니까. 3년동안 제 자신이 자살을 하지 않은 것이 신기할 정도로 버텼다. 하교길엔 항상 놀이터로 가서 본인 화풀이 대상이 됐어야만 했기에 '교통사고라도 났으면' 항상 기도했다. 그 당시엔 보복이 두려워 신고조차 하지도 못했고 졸업하기만을 기다렸다"고 과거를 떠올렸다.

또 작성자는 "저는 15년이 지난 아직도 (효린이) 티비에 나오면 밥을 먹다가도 갖다버리고, 노래도 전혀 안 듣고, 꿈에 나오면 항상 가위가 눌린다. 작년인가 제작년인가 인스타DM으로 '지금이라도 사과하라'고 했더니 결국 답장은 오지않았다"고 말했다. 

작성자는 "티비보면 몸이 어릴 적부터 약했고, 배 수술해서 흉터로 문신했다는데 술·담배는 기본이었다. 유기묘 봉사다니고 티아라 화영 왕따 당할 때 도와줬다는 둥 걸크러라고 나오는 글을 볼 때마다 정말 치가떨린다. 학폭 가해자가 떳떳하게 티비에 나와 이미지세탁하고 활동하는꼴 정말 역겹다"고 덧붙였다. 

이와 관련해 효린 측 관계자는 엑스포츠뉴스에 "확인되는대로 말씀드리겠다"는 짧은 입장을 내놨다.  
 
nara777@xportsnews.com / 사진 = 브리지(bridʒ) 
 

So Hot-! TALK

의외로 걸그룹 컨셉 한결같은 기획사

화제의 이슈 & 투데이 fun

해설가 박문성 위원이 콘텐츠를 무단 도용했습니다

TALK 실시간 인기

PHOTO & 화보

3년전이나 지금이나 매력없는 아이돌

슬램덩크 논쟁 태풍의핵

한때 유출됐던 YG패밀리 파티 사진

트위치에서 공부방송 하던 고3 여고생

clo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