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딩크족vs날 닮은 2세"…'동상이몽2' 안현모♥라이머, 현실 육아고민 [엑's 리뷰]

2019-05-21 08:34


[엑스포츠뉴스 김예은 기자] 라이머, 안현모 부부가 가족 계획을 두고 진지하게 대화를 나눴다. 안현모는 딩크족을 바랐으나, 라이머는 2세를 원했다. 

20일 방송된 SBS '동상이몽2-너는 내 운명'에서는 라이머, 안현모 부부가 조카들과 함께 시간을 보내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안현모, 라이머와 함께 밥을 먹던 조카들은 "왜 아기를 안 낳냐"고 갑작스럽게 질문을 던졌다. 조카들에게는 "바빠서"라고 해명했지만, 이후 두 사람은 솔직하게 2세애 대한 대화를 나눴다.

라이머는 육아를 두고 "오늘 같이 휴일이면 괜찮은데 바쁜 평일에는 힘들 것 같다"고 말했다. 이에 안현모는 "일상 속에서 꾸준히 아이를 보고 살림도 하고 그래야 한다"고 꼬집은 후 "요즘 딩크족이 많다. 아이를 왜 낳으려는 것이냐"고 조심스럽게 딩크족 이야기를 꺼내놓았다. 

그러자 라이머는 "날 닮은 아이가 귀찮게 굴어도 함께 있고, 보통의 아빠처럼 누군가에게 필요한 사람이 되고 싶은 마음"이라고 답했다. 

이를 들은 안현모는 "내가 있잖아"라고 말했지만, 라이머는 "더 절대적인 느낌이 있다. 당신은 보호하고 싶은 사람이지만 위로받고 싶은 사람이기도 하다"며 "아이가 생기면 잘할 거다. 난 책임감 있는 사람이다"고 2세에 대한 욕심을 계속해서 드러냈다. 

솔직한 안현모의 마음은 어떨까. 스튜디오에 나온 안현모는 MC들의 질문에 "육아를 위해 일을 놓을 수는 있다"면서도 "요즘 세상이 너무 흉흉하다. 나 닮은 애 보고 싶어서 아이를 낳는다는 건 너무 이기적인 생각이다"고 말했다. 

dpdms1291@xportsnews.com / 사진 = SBS 방송화면 

So Hot-! TALK

훈련소 간 남친이 받은 편지

화제의 이슈 & 투데이 fun

스윙스에게 시계 선물한 키드밀리

TALK 실시간 인기

PHOTO & 화보

리니지 BJ 만만 33억짜리 집 공개

소개팅 금수저녀.jpg

맥도날드만 먹고 살 27kg 빼는 법

황교안 투블럭컷 영국 BBC 진출 ㄷㄷ

clo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