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우새' 탁재훈, 500만원으로 제주도 2층집 주인된 사연 [엑's 리뷰]

2019-05-20 08:00


[엑스포츠뉴스 김예은 기자] 탁재훈이 아름다운 제주도 집을 공개했다. 그와 함께 집과 얽힌 사연을 공개, 놀라움을 안겼다. 

19일 방송된 SBS '미운 우리 새끼'에서는 배우 김수미와 가수 이상민이 제주도에 살고 있는 탁재훈의 집을 방문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탁재훈의 제주도 집은 2층으로 된 주택. 1층에는 깔끔한 침실과 주방이 있었고, 2층에는 또 다른 침실이 하나 더 있었다. 아늑하고 아름다운 집 모습에 김수미는 "너 로또 맞았냐"는 말을 하기도 했다. 

탁재훈은 어떻게 제주도에서 살게 된 걸까. 그는 방송 활동 중단 당시를 회상했다. 아들과 잠깐 제주도 여행을 왔을 때 쿨 이재훈을 만났고, 이 집을 보게 됐다고. 그는 "(이)재훈이랑 이 집을 지은 사장님이 같이 있었다. '저도 이런 데서 살고 싶다'고 했는데 사장님이 이 집을 사라고 했다"고 운을 뗐다. 

이어 "처음 본 사람한테 500만 원 있다는 이야기를 못 하겠더라. '나중에 더 좋은 집 사겠다'고 했다"며 자신의 당시 전 재산이 500만 원 뿐이었다고 밝혔다. 

그런데 제안은 계속해서 이어졌다. 이에 결국 탁재훈은 자신의 전 재산이 500만 원이라는 사실을 밝혔다고. 그렇게 넘어갈 줄 알았던 일인데, 탁재훈은 상대방의 제안에 따라 500만 원을 주고  집 계약을 했다. 

이후 탁재훈은 서울에서 이불만 갖고 와 제주도 집에서 자고 가는 생활을 했다고. 그리고 3년 후에야 대출 이자를 이재훈의 지인이 갚고 있단 것을 알게 됐다고 밝혔다. 

그는 "방송 복귀 후에 이자를 갚기 위해 사장님을 만났다"며 "힘든 시기에 저를 배려해주는 말 한마디가 평생 잊지 못하겠더라"고 고마운 마음을 드러내 보는 이들을 뭉클하게 만들었다. 

dpdms1291@xportsnews.com / 사진 = SBS 방송화면 
 

So Hot-! TALK

의외로 걸그룹 컨셉 한결같은 기획사

화제의 이슈 & 투데이 fun

해설가 박문성 위원이 콘텐츠를 무단 도용했습니다

TALK 실시간 인기

PHOTO & 화보

3년전이나 지금이나 매력없는 아이돌

슬램덩크 논쟁 태풍의핵

한때 유출됐던 YG패밀리 파티 사진

트위치에서 공부방송 하던 고3 여고생

clo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