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쓰코리아' 스위스 CEO 칼 뮐러, 대저택 공개 "본가-신관-구관 있어"

2019-05-19 16:59


[엑스포츠뉴스 황수연 기자] 스위스 CEO 칼 뮐러가 대저택을 공개했다.

19일 방송된 tvN 예능 '미쓰코리아'에서는 한고은, 신현준, 조세호, 광희, 돈스파이크, 신아영이 스위스 록빌에서 마사이 워킹 슈즈 개발자이자 스위스 국민 기업의 CEO 칼 뮐러를 만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칼 뮐러는 과거 한국에서 20년을 살았다며 유창한 한국어 실력을 뽐내 놀라움을 자아냈다. 멤버들도 모르는 한국의 7,80년대를 정확하게 기억하기도 했다. 

세 공간으로 분리된 어마어마한 대저택도 공개했다. 칼 뮐러에 따르면 본가는 부모님 거주하고, 신관은 가족들이 함께 시간 보내는 곳이라고. 구관은 칼 뮐러 부부가 사는 곳이라고 소개했다. 

또한 한국인 아내와 결혼한지 37년으로 네 명의 친자녀와 세 명의 입양 자녀, 총 7명의 자녀를  키웠다고 밝혀 눈길을 끌었다.

hsy1452@xportsnews.com / 사진 = tvN 방송화면

So Hot-! TALK

훈련소 간 남친이 받은 편지

화제의 이슈 & 투데이 fun

스윙스에게 시계 선물한 키드밀리

TALK 실시간 인기

PHOTO & 화보

리니지 BJ 만만 33억짜리 집 공개

소개팅 금수저녀.jpg

맥도날드만 먹고 살 27kg 빼는 법

황교안 투블럭컷 영국 BBC 진출 ㄷㄷ

clo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