만루 4번, 잔루 17개…LG가 놓친 찬스는 역전패 부메랑으로

2019-05-15 22:27


[엑스포츠뉴스 부산, 채정연 기자] LG 트윈스가 놓친 4번의 만루는 역전패 부메랑이 되어 돌아왔다.

LG는 15일 부산 사직구장에서 열린 롯데 자이언츠와 2019 신한은행 마이카 KBO리그 시즌 팀간 5차전에서 4-8로 패했다. 7회까지 유지하던 리드를 지키지 못하고 8회에만 5실점하며 연패에 빠졌다.

이날 LG는 많은 안타를 때려내 만든 찬스들을 제대로 살리지 못했다. 1회부터 장시환을 상대로 이천웅의 안타, 오지환의 2루타, 김현수의 볼넷으로 만루를 만들었으나 후속타가 터지지 않았다. 

3회 1사 후 김현수의 2루타, 조셉의 3루수 실책 출루 후 채은성과 이형종의 적시타가 터져 2득점했다. 그러나 김민성의 볼넷으로 만들어진 만루 찬스에서 유강남과 정주현이 차례로 삼진으로 물러났다.

4회 1사 후 오지환의 볼넷, 김현수의 투런으로 추가점을 냈다. 조셉, 채은성의 연속 안타 후 이형종의 볼넷으로 세번째 만루 찬스를 맞았으나 김민성이 1루수 뜬공, 유강남이 3루수 땅볼로 돌아섰다. 5회 2사 후 채은성의 안타, 이형종의 볼넷, 김민성의 안타로 또 한번 마련한 만루는 유강남의 3루수 땅볼로 물거품이 됐다. 6회까지 잔루만 13개를 쌓았다. 7회 2개가 추가돼 총 15개의 잔루를 남겼다.

살리지 못한 찬스는 호투하던 마운드에 독이 됐다. 7회 1실점하며 4-3으로 쫓긴 LG는 8회 가동한 필승조가 무너지며 결국 역전을 허용했다. 정우영(⅔이닝 2실점)-진해수(0이닝 1실점)-신정락(⅓이닝 2실점)으로 이어져 4점 차 패배의 원인이 됐다.

lobelia12@xportsnews.com / 사진=엑스포츠뉴스DB

So Hot-! TALK

침착맨 애플 디스.jpg

화제의 이슈 & 투데이 fun

찐따들 오열...고등학교 씹덕 동아리 대참사...

TALK 실시간 인기

PHOTO & 화보

남자는 탈모 오는 순간 인생끝인 이유

할머니의 손수레가 아우디를 긁었다

현재 논란중이라는 양평 개고기파티

9억 5천만원짜리 잠실 10평대 아파트 수준

clo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