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 윌슨, 롯데전 7이닝 3실점 호투 '5승 정조준'

2019-05-15 21:58


[엑스포츠뉴스 부산, 채정연 기자] LG 트윈스 선발 타일러 윌슨이 7이닝 3실점 호투로 시즌 5승을 노린다.

윌슨은 15일 부산 사직구장에서 열린 롯데 자이언츠와 2019 신한은행 마이카 KBO리그 시즌 팀간 5차전에서 선발 등판해 7이닝 6피안타 1볼넷 6탈삼진 3실점을 기록했다. 타선이 4점을 지원해 승리 요건이 갖춰졌다.

1회 강로한을 삼진, 신본기와 허일을 2루수 땅볼로 잡아내 삼자범퇴로 시작했다. 그러나 2회 이대호에게 2루타를 허용했다. 손아섭의 좌익수 뜬공 때 김현수의 송구 방향이 빗나가며 이대호가 태그업에 성공해 1사 3루에 몰렸다. 전준우를 삼진 처리했으나 채태인이 적시 2루타를 날려 실점했다. 나종덕을 삼진 처리해 마쳤다.

3회 오윤석을 우익수 뜬공, 강로한과 신본기를 삼진으로 잡아냈다. 4회 허일과 이대호의 연속 안타로 무사 1,3루가 됐으나 손아섭이 1루수 땅볼을 때렸다. 1루수가 베이스를 밟고 2루에 던져 더블플레이를 만들었다. 전준우까지 1루수 땅볼 처리해 1실점으로 마쳤다.

5회 채태인을 1루수 뜬공, 나종덕과 오윤석을 유격수 땅볼로 잡아내 승리투수 요건을 갖췄다. 6회 강로한의 1루수 앞 번트를 아웃시킨 후 신본기를 유격수 땅볼로 철했다. 허일을 볼넷으로 내보냈으나 이대호를 뜬공 처리해 마쳤다.

7회가 위기였다. 손아섭과 전준우에게 연속 안타를 맞았다. 채태인에게 유격수 땅볼을 유도했고, 대타 김문호 역시 2루수 땅볼로 잡아내 한 점을 내줬다. 오윤석을 삼진 돌려세우며 투구를 마쳤다. 8회 마운드에는 정우영이 올랐다.

lobelia12@xportsnews.com / 사진=엑스포츠뉴스DB

So Hot-! TALK

침착맨 애플 디스.jpg

화제의 이슈 & 투데이 fun

찐따들 오열...고등학교 씹덕 동아리 대참사...

TALK 실시간 인기

PHOTO & 화보

남자는 탈모 오는 순간 인생끝인 이유

할머니의 손수레가 아우디를 긁었다

현재 논란중이라는 양평 개고기파티

9억 5천만원짜리 잠실 10평대 아파트 수준

clo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