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체·3인 체제 NO"…EXID, 전환기 앞두고 마지막 완전체 활동 시작 [종합]

2019-05-15 17:11


[엑스포츠뉴스 이덕행 기자] EXID가 전환기를 앞두고 마지막 완전체 활동을 시작한다.

15일 오후 4시 서울 용산구에 위치한 블루스퀘어 아이마켓홀에서 EXID의 미니앨범 'WE'발매 기념 쇼케이스가 개최됐다.


앨벌 발매를 앞둔 LE는 "항상 첫 공개 전에는 굉장히 떨리는 것 같다. 지금도 많이 떨린다"고 전했다. 혜린 역시 "지금은 실감이 안 나다가 플래시 세례가 터지면 실감이 나는 것 같다"고 전했다.

신곡 'ME&YOU' 무대를 마고 난 뒤 LE는 "발목 인대 파열돼서 춤에 참여를 못해서 아쉽고 안타깝다"며 "그래도 춤이 이번에 강도가 있어서 멤버들이 열심히 연습했다. 많은 관심 부탁드린다"라고 전했다.



솔지는 "떨리기도 했는데 기분 좋았다. 나쁘지 않았던 것 같다"고 소감을 전했다. 정화 역시 "앨범 열심히 준비했다. 무대 위에서 공연을 해보니 컴백이 실감 난다. 그래서 활동이 기대되는 것 같다"고 전했다.

EXID는 이번 활동을 마지막으로 잠시 전환기에 들어간다. 하니와 정화는 소속사와 계약이 만료됐고 남은 멤버 3인도 당분간은 개인 활동에 집중할 예정이다.

전환기를 앞두고 고민이 없었냐는 질문에 솔지는 "고민이라기 보다는 이 순간이 소중했다. 그래서 더 열심히 하려고 더 소중한 시간일 것 같아 좋은 이야기도 하고 소통도 많이하며 준비했다"고 전했다.

하니 역시 "저도 너무나도 소중하다는 시간을 많이했다. 준비 과정부터 지금 이순간까지도 소중한 시간이라 뜻깊은 시간인 것 같았다"고 덧붙였다.


이처럼 애틋한 마음을 드러낸 하니와 솔지는 수록곡 'WE ARE' 가사를 쓰는 과정에서 눈물을 흘렸다고 밝히기도 했다. 하니는 "LE 언니가 같이 가사를 쓰자고 미션을 내줬다"며 "메신저를 통해 가사를 보내는데 울었다"고 전했다.

이 말을 들은 정화는 "녹음실에서 운 멤버는 따로 있었다"며 솔지를 지목했다. LE 역시 "노래가 중단될 정도였다. 솔지 파트가 감정이 오르는 부분이라 그러지 않았나 싶다"고 설명했다.

이에 솔지는 "다섯명의 이야기가 담겨있어 뭉클했다. 슬픔도 슬픔이지만 짠함으로 다가왔다. 아무래도 저희 이야기다 보니 그런 것 같다"눈물의 이유를 밝혓다. LE는 "언니가 워낙 자주우는 편이다"라고 너스레를 떨면서 "저희도 슬펐지만 감정을 틀어막았다"고 전했다.



다만 EXID는 이번 활동을 마지막으로 전환기에 들어가는 것일 뿐 해체는 아니라고 못밖았다.

LE는 "저희 끼리 이 부분에 있어서 굉장히 많은 이야기를 나눴다"며 "오히려 저희가 서로를 더 이해하고 사랑하고 인정하기 때문에 이런 선택을 할 수 있던 것 같다. 아직도 많은 이야기를 나누고 있다"고 전했다.

특히 남은 멤버 3인이 EXID로 활동하는 것에 대해 솔지는 "3인 체제의 EXID는 없을 것 같다. 다섯 명이 함께 하고 싶다"며 "유닛으로 는 있을 수 있겠지만 EXID는 다섯이 함께 하고 싶다"고 강한 의지를 드러냈다.

LE 역시 "기사에 '마지막' 앨범이라는 이야기가 나왔는데 완전한 마지막은 아니다"라며 "전환기 전 마지막 앨범은 맞지만 저희끼리 이야기를 많이 하고 있으니 너무 걱정 안하셔도 될 것 같다"고 전했다.

이어 "신인 때부터 롤 모델을 신화 선배님이라고 밝혔다"라며 "어디에 있건 같이 모여서 활동하는게 저희 꿈이다. 그꿈을 위해 달리지 않을까 싶다"고 덧붙였다. 

마지막으로 정화는 "팬분들이 현 상황에 대해 걱정을 많이 하시는 것 같다. 지금은 팬분들도 같이 즐기는 거에 의의를 두셨으면 좋겠다. 함께 즐겁게 추억을 쌓자고 말하고 싶다"고 걱정할 팬들을 위로했다.


EXID의 새 앨범 'WE'는 '개인보다는 우리'라는 메시지에 집중한 앨범이다. 지난 2017년 발매한 'FULL MOON'에서 보여준 멤버 각자의 솔로곡의 연장선으로 기획돼지만 '우리'라는 주제를 강조하기 위해 단체곡으로 새롭게 태어났다.

타이틀곡 'ME&YOU'는 서정적 멜로디로 시작해 카리스마 넘치는 반전이 돋보이는 뭄바톤 장르의 곡이다. 헤어지는 연인에게 더 이상 우리가 아닌 남임을 선언하는 가사를 EXID 특유의 강한 어투로 표현해냈다.

한편, EXID의 앨범 'WE'는 15일 오후 6시 발매 된다.

dh.lee@xportsnews.com / 사진 = 박지영 기자 
 

So Hot-! TALK

YG가 힘이 진짜 쎄다고 느꼈을 때

화제의 이슈 & 투데이 fun

세계 최고 부자 CEO의 경영마인드

TALK 실시간 인기

PHOTO & 화보

소속사 때문에 제대로 활동도 못하는 아이돌

최근 일본의 혐한 방식

추자현이 사는 90억 아파트

현재 핫한 와우 클래식 클로즈베타 요약

clo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