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닥터 프리즈너' 남궁민, 최원영 고발 '사이다 엔딩'…시청률도 고공행진

2019-04-25 07:59


[엑스포츠뉴스 이송희 기자] ‘닥터 프리즈너’가 22회 연속 동시간대 1위를 차지했다.

지난 24일 방송된 KBS 2TV 수목드라마 ‘닥터 프리즈너’ 21, 22회 시청률이 각각 수도권기준 13.2%, 15.4%, 전국기준 12.6%, 14.6%(닐슨코리아)로 22회 연속 동시간대 압도적 1위를 기록했다.

어제 방송에서는 남경읍의 사망으로 위기에 빠지는 듯했던 남궁민이 장현성의 손을 잡고 최원영에게 되치기 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나이제(남궁민 분)는 한빛(려운)을 숨겨 주고 있는 나이현(하영)으로부터 밖에서 누군가가 감시하고 있으니 빨리 와 달라는 연락을 받았다. 하지만 고영철(이준혁)에게 피습을 받은 정민제(남경읍) 의원이 이송중인 하은병원으로 가야 했던 나이제는 한소금(권나라)을 대신 보냈다.

한빛이 있는 건물로 이재준(최원영)이 들어가려던 찰나 때마침 도착한 한소금이 기지를 발휘하며 시간을 벌었다. 곧이어 나이제가 보낸 모이라(진희경)까지 나타나며 한빛은 위기를 모면하였고, 마침내 한소금과의 재회에 성공했다.

이재준을 잡을 결정적 카드를 쥐고 있던 정민제 의원의 죽음에도 나이제는 흔들림이 없었다. 나이제는 한소금과 한빛에게 정민제 의원의 주식을 손에 넣고 이재준의 비리자료를 찾는다면 아직 희망이 있다고 했고, 한소금은 자신이 직접 이재준의 비리자료를 찾겠다고 말했다.

이재준은 한빛이 들고 사라졌던 아버지의 주식이 정민제 의원의 영치물품 중에 있다는 것을 알게 됐다. 이재준은 정민제 의원 장례식의 상주까지 자처하며 영치물품 박스를 손에 넣었지만 진짜 주식은 이미 나이제가 이재준보다 먼저 손을 써 오정희(김정난)의 병실로 빼돌린 후였다.

그 시각 나이제는 정민제 의원의 장례식장을 찾아 살인교사를 지시했던 이재준에게 정면으로 맞섰다. 이죽대는 나이제에게 부아가 치민 이재준은 아버지의 주식을 돌려놓지 않으면 정민제 의원처럼 죽임을 당할 것이라며 소름 끼치는 경고를 했다.

주식을 확보한 나이제는 지난 하은병원 보험사기 사건 때 환상적인 팀워크를 보여주며 선민식(김병철)을 잡는데 일조했던 정의식 검사에게 또 한번 공조를 제안하며 이재준을 겨냥한 전투에 전력을 기울였고, 이재준이 해외로 빼돌려 죽이려 했던 홍남표(백승익)를 출국 직전 극적으로 체포했다.

조사를 받던 홍남표는 장애인 부부 교통사고뿐만 아니라 태강 케미컬 노동자 유가족 사망사건의 배후에도 이재준이 있다고 자백했다.

이재준을 잡을 모든 자료를 손에 쥔 나이제는 정의식에게 홍남표의 진술을 녹취한 기록과 이재준이 원격 화상진료 중 한빛에게 살해 협박을 했던 영상 기록을 전달하며 이재준을 고발해 통쾌한 엔딩을 선사했다.

한편 ‘닥터 프리즈너’ 23, 24회는 25일 오후 10시 방송된다.

winter@xportsnews.com / 사진 = KBS 2TV 방송화면

So Hot-! TALK

프로미스나인..합리적 의심...

화제의 이슈 & 투데이 fun

먹고나서 현타오는 음식 甲

TALK 실시간 인기

PHOTO & 화보

무리수라 욕 먹고있는 골목식당 여수편

이번에 또 사고쳐서 한건 해낸 땅콩막내 조현민

100분토론 이후 떡상한 진짜 토론 프로그램

바지가 참 잘어울리는 몸매 유형

clo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