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지오 "출국금지? 기가 찬다"…출국설에 정면 반박·분노 [엑's 이슈]

2019-04-24 08:05


[엑스포츠뉴스 이송희 기자] 윤지오가 출국설에 대해 반박했다.

윤지오는 24일 새벽 김수민 작가와 나눈 다수의 대화내역을 공개하는 한편, 자신에게 제기됐던 출국설에 대해서도 입을 열었다.

윤지오는 "단단히 착각하시는데 제가 범죄자입니까? 출국금지? 기가 차네요"라며 "언제는 한국을 떠나라더니 이제는 또 왜 가냐고요? 증인으로 상을 받은 것도 보도도 제대로 안하시며 저를 모함하는 기사를 쏟아내시고"라고 황당함을 감추지 못했다.

이어 "엄마의 건강이 최우선"이라며 "제가 어디에 있던 중요한 것은 안전이고 지금 대한민국의 안전이 보장되어 보이시냐"라고 반박했다.

뿐만 아니라 "제가 죽어야 속이 편하신가보다. 죄송한데 악착같이 살아남아 행복하게 하루하루 감사하며 살 것이다. 스피커를 향한 공격은 치졸하고 비겁한 마지막 발악으로 보여진다"라는 말과 함께 김수민 작가와 카톡을 공개했다.

또 출국설이 제기됐던 기사 캡쳐와 함께 "저 한국입니다. 제가 범죄자냐. 증인이다"라고 분개했다.

이어 "도망간다고요? 해도 정도껏 하셔야죠. 악플러, 거짓 가짜뉴스 쓰는 기자분들. 본인들이 귀하듯 저 또한 귀한 딸이고 본인들도 존경하고 사랑하는 어머니가 계시지 않나요? 4월 4일부터 엄마에게 제대로 된 보호자 역할을 못했다. 당신들은 사람도 아니다. 정말 지긋지긋하다 못해 역겹다"라는 글과 함께 출판사 대표로부터 받은 어머니의 건강과 관련된 카톡을 다시 한 번 공개하기도 했다.

한편 지난 23일 서울 광화문 서울지방경찰청 민원실에서 윤지오를 명예훼손 혐의로 고소하는 김수민 작가 측의 기자회견이 열렸다. 김수민 측 박훈 변호사와 故 장자연 문건의 최초 보도자인 김대오 기자가 참석했다.

박훈 변호사는 "윤지오는 고 장자연의 억울한 죽음을 이용하고 있다"라고 주장했다. 그러나 윤지오는 기자회견을 통해 해명을 요구한 김수민 작가 측에 SNS를 통해 "백날 해명해봤자 뭐하냐"라고 분노하는 한편 "당신들이 의심하고 모함해도 제가 증인이라는 것은 변함없는 사실이고 세상 모든 이가 저에게 등을진다해도 저는 제가 할 일을 할 거에요"라고 강조했다.

winter@xportsnews.com / 사진 = 연합뉴스

So Hot-! TALK

결혼회사에서 매긴 히어로들의 등급표

화제의 이슈 & 투데이 fun

특진각 제대로 물은 여경

TALK 실시간 인기

PHOTO & 화보

연예인들 인상중 가장 영향 많이 받는 부위

트럼프가 발표한 미국 신 이민정책

장윤철이 CJ에서 싸대기 맞은 썰

[LOL] G2우승으로 다시보는 전설의 그 인터뷰

clo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