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챔피언스리그] '멀티골' 손흥민, 맨시티전 평점 8.8점 '팀 내 최고'

2019-04-18 08:09


[엑스포츠뉴스 조은혜 기자] 맨체스터시티와의 챔피언스리그 8강전에서 멀티골을 폭발시킨 토트넘의 손흥민이 팀 내 최고 평점을 받았다.

손흥민은 토트넘은 18일(한국시간) 영국 맨체스터 에티하드 스타디움에서 열린 맨시티와의 2018~2019 UEFA 챔피언스리그 8강 2차전에서 선발 출전해 풀타임을 소화, 멀티골을 기록했다.

손흥민은 0-1로 끌려가던 전반 7분과 전반 연달아 맨시티의 골망을 흔들었다. 손흥민의 챔피언스리그 통산 11호골과 12호골. 토트넘은 이후 맨시티에 3골을 내주면서 밀렸으나 후반 28분 페르난도 요렌테의 만회골로 1,2차전 합산 4-4 동률을 이뤘고, 원정 다득점 원칙에 따라 4강행 티켓을 따냈다.

멀티골로 팀의 4강 진출을 견인한 손흥민은 토트넘 선수 중 가장 높은 평점을 받았다. 축구통계전문사이트 '후스코어드닷컴'은 손흥민에게 8.8점을 부여했다. 기사회생골을 넣은 요렌테가 7.7점을 받았고, 크리스티안 에릭센이 7.2점, 루카스 모우라가 7.0점을 받았다.

한편 1골 1도움을 기록한 맨시티의 세르히오 아구에로는 9.3점으로 양 팀 통틀어 가장 높은 점수를 받았다. 멀티골을 넣은 라힘 스털링은 8.4점, 어시스트 3개를 기록한 케빈 데 브루잉은 8.9점을 받았으나 팀의 준결승 진출에 실패해 빛이 바랬다.

eunhwe@xportsnews.com / 사진=로이터/연합뉴스

So Hot-! TALK

갓세븐 팬미팅 갔다가 캐스팅 된 여아이돌

화제의 이슈 & 투데이 fun

버닝썬 제보자 김상교 카톡 폭로한 지인 ㄷㄷ

TALK 실시간 인기

PHOTO & 화보

데뷔 후 강제 개명한 여자 아이돌

요즘 어느 카페를 가도 있다는 메뉴

장래가 기대되는 04년생 아이돌

셀리 남성비하 발언 문제 없는 이유

clo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