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 KSMF' 13일 성료…韓 음악의 다채로운 매력 선사

2019-03-15 16:13


[엑스포츠뉴스 이덕행 기자] '2019 케이소울 뮤직 페스티벌'이 K팝의 발자취가 담긴 레전드 무대들로 신구 세대간의 진정한 소통을 이뤄냈다.

소리바다가 주최하는 '2019 케이소울 뮤직 페스티벌(2019 K-SOUL MUSIC FESTIAVL, 이하 '2019 KSMF')'은 이휘재와 박하나의 진행 아래 지난 13일 오후 7시 서울 송파구 잠실 학생체육관에서 개최됐다.

'2019 KSMF'는 지금의 K팝이 국내를 넘어 세계에서 집중되기까지 단단한 초석이 된 트로트, 포크, 7080, 발라드, 뮤지컬 등 다양한 음악 장르를 조명하고, 국내 가요계의 발자취를 되짚어 볼 수 있는 다채로운 공연이 마련됐다. 특히 음악 시장이 획일화 돼가고 있는 현 시점, 국내 음악의 다양성을 선보이고 견문을 넓힌 유일무이한 축제라는 점에서 큰 의미를 지녔다.

'2019 KSMF'는 본 공연에 앞서 코미디언 황현희와 배우 황인혜의 사회 아래 포토월 행사를 진행, 명실상부한 아티스트들부터 잠재력을 인정 받은 오디션 TOP3 수상자들까지 무대를 책임진 주인공들이 대거 참석해 축제의 열기에 불을 지폈다.

본 공연에서는 대한민국 가요계의 초석이자 국내 음악 시장의 무한한 성장을 이끌어내고 있는 다양한 장르의 뮤지션들이 러닝타임을 꽉 채웠다.

먼저 전 세대에 걸쳐 지대한 사랑을 받고 있는 트로트 장르의 대표 가수들이 출격해 흥을 돋웠다. 트로트 계의 대부 태진아, 조항조부터 트로트 황태자 진성, 박상철, 트로트 여제 성은, 홍진영, 지원이, 그리고 신흥 트로트 대세 강남과 김수찬이 개성 가득한 무대로 원조 K팝의 진가를 선보이며 남녀노소를 열광케 했다.

이어 대한민국에 포크 붐을 일으키며 K팝의 스펙트럼을 넓힌 포크의 전설 해바라기와 노래하는 음유 시인 조덕배, 국내 대표 여성 포크 싱어 신계행, 포크 여장부 백미현, 국내 대표 남성 포크 듀오 유리상자가 감미로운 포크 선율로 관객들의 오감을 자극했다. 특히 해바라기의 이주호는 아들 이상과 함께 무대를 꾸며 세대 간의 화합을 실현, 뜨거운 감동을 자아냈다.


그리고 7080 세대를 뒤흔들며 ‘7080 장르’라는 신대륙을 개척한 아티스트들이 무대를 빛냈다. 7080 세대의 영원한 오빠 전영록부터 마음을 녹이는 보이스 최성수, 원조 한류 여신 양수경이 그 시절을 추억하게 하는 마법 같은 무대를 통해 음악이 가진 진정한 힘을 전했다. 8090 남성들의 로망 임수정 또한 힘을 가세, ‘2019 KSMF’에 추억의 꽃을 완연히 피워냈다.

더불어 서정적인 멜로디와 짙은 감성을 담은 명품 발라더들의 무대가 눈길을 끌었다. 심금을 울리는 발라드 퀸 백지영과 한류 프린스 이루, 신이 내린 목소리의 소유자 창민, 풍부한 가창력의 서제이, 영혼을 살리는 목소리 알리, 그리고 소울 가득한 음색 유성은까지 K팝의 신흥 강자로 떠오른 발라드의 음악적 가치를 입증하며 관객들의 귀를 매료시켰다. 

뿐만 아니라 수많은 마니아 층을 거느린 국내 대표 뮤지컬 스타 부부 김소현, 손준호가 섬세한 하모니로 전 세대의 환호를 자아내며 뮤지컬의 진정한 매력을 전달했으며, 베트남 최정상 가수 티노(TINO)가 참석해 애절하면서도 폭발적인 ‘희나리’ 무대로 이목을 집중 시켰다. 또한 인기 뮤직 크리에이터로 활발한 활동을 펼치고 있는 실력파 보컬 권민제가 유성은과 함께 멋진 무대를 장식해 축제의 흥을 배가시켰다.

특히 이번 ‘2019 KSMF’에는 주최사 소리바다 오디션을 통해 선정된 TOP3와 최정상급 아티스트들의 컬래버 무대가 펼쳐져 또 다른 재미를 더했다. 오디션 수상자 가시내들(김다영, 김찬영, 윤재희, 이보림), 김맑음, 은박소민 백미현, 최성수, 홍진영과 각각 무대를 꾸미며 기존의 명곡들을 색다른 편곡으로 선사, 관객들의 큰 성원에 보답하는 감동 가득한 무대를 펼쳤다.

K팝의 위상을 높여온 명불허전 스타들의 관록 넘치는 퍼포먼스와 하우스 밴드의 생생한 사운드가 완벽한 조화를 이루며 현장을 찾은 관객들의 오감을 자극한 ‘2019 KSMF’는 전 출연진이 현 한류의 중심인 방탄소년단의 ‘아이돌(IDOL)’ 무대로 하나되며 성대하게 막을 내렸다.

이번 ‘2019 KSMF’는 독보적인 문화 가치를 지닌 K팝의 시발점 트로트, 포크, 7080, 발라드, 뮤지컬 등 다채로운 장르를 통해 음악의 다양성을 선보인 것은 물론, 신구 세대가 함께 서로의 문화를 향유하고, 화합하는 의미 있는 시간을 선물, K팝의 과거, 현재, 미래를 모두 짚어내며 전무후무한 뮤직 페스티벌로 도약했다.

dh.lee@xportsnews.com / 사진 =  2019 KSMF

So Hot-! TALK

성균관대...문과 비하 현수막 논란

화제의 이슈 & 투데이 fun

봉씨 가문의 3대 자랑

TALK 실시간 인기

PHOTO & 화보

트위치 운영자 송모씨 정지 관련 발언

이제 교도소에서도 쌀밥먹어요

중앙대 축제 초토화 아이린의 위엄

군대 선임들 tv 보는 스타일

clo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