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회 6득점' SK, 한화 8-2 제압하며 시범경기 첫 승

2019-03-15 16:01


[엑스포츠뉴스 대전, 조은혜 기자] SK 와이번스가 한화 이글스를 꺾고 시범경기 첫 승을 올렸다.

SK는 15일 대전 한화생명이글스파크에서 열린 2019 신한은행 마이카 KBO리그 한화와의 시범경기에서 8-2로 승리했다. 앞선 3경기에서 1무2패를 기록했던 SK의 첫 승. 반면 3연승을 달리던 한화는 이날 첫 패를 안았다.

SK 선발 박종훈은 4이닝 2피안타 2볼넷 1탈삼진 무실점으로 쾌투하며 가볍게 점검을 마쳤고, 박종훈에 이어 강지광~서진용~박정배~하재훈~김태훈이 이어 나왔다. 타선에서는 노수광과 한동민, 정의윤, 최항이 멀티히트를 기록했고, 배영섭이 이적 후 첫 홈런을 신고했다. 한화에서는 워윅 서폴드가 5이닝 5피안타 무4사구 5탈삼진 무실점으로 호투했으나 불펜에서 아쉬움이 남았다.

양 팀 마운드의 호투 속에 0의 균형은 6회까지 이어졌다. SK는 3회 2사 후 최항과 노수광, 고종욱이 연속 안타를 쳤지만 무리한 홈 쇄도로 득점에 실패했다. 한화 타선도 박종훈을 공략하지 못하면서 산발적 출루에 그쳤다.

균형은 7회 SK의 대량 득점으로 와르르 무너졌다. 한화 마운드에는 안영명에 이어 송은범이 올랐고 최정 볼넷, 로맥 2루타 후 폭투가 나오면서 SK가 선취점을 냈다. 이어 한동민의 2루타로 로맥이 들어왔고, 강승호의 스트레이트 볼넷과 정의윤의 안타로 만루 찬스가 계속됐다.

이후 한화는 김범수로 투수를 교체했으나 대타 허도환의 적시타와 최항의 희생플라이로 SK가 2점을 추가했다. 그리고 노수광의 안타에 주자 두 명이 더 들어오며 점수는 6-0까지 벌어졌다.

한화도 7회 2점을 만회했다. SK 박정배를 상대로 신인 노시환과 허관회가 안타를 치고 나가면서 잡은 2사 1·2루, 강경학과 장진혁의 연속 적시타로 한화가 2-6으로 따라붙었다. 

그러나 SK는 8회 이충호를 상대한 박정권의 초구 안타에 이은 배영섭의 좌중간 홈런으로 다시 한화를 따돌렸고, 이후 양 팀의 추가 득점이 나오지 않으며 SK의 승리로 경기가 종료됐다.


eunhwe@xportsnews.com / 사진=대전, 김한준 기자

So Hot-! TALK

여자아이돌 생얼 임팩트 1위...

화제의 이슈 & 투데이 fun

죽는 씬을 카메오로 흔쾌히 찍어준 여배우

TALK 실시간 인기

PHOTO & 화보

머머리들 필수템 ㄷㄷㄷ

람보르기니 근황.....

[스타1] 테란 밸런스 개선안 3가지.gif

운전할때 개꿀팁.jpg

clo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