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일야화] "아는 형님' 황광희, 성형고백까지 하게 된 이유

2019-01-13 02:09


[엑스포츠뉴스 박소현 기자] '강호동을 배신한 동생'이라는 콘셉트였지만, 마음 한구석에는 강호동에 대한 고마움과 애정이 가득했다. 

12일 방송한 JTBC '아는 형님'에는 황광희와 블락비 피오가 출연했다. 

황광희는 지난달 군 전역 후 활발히 예능 프로그램에 출연 중이다. MBC '전지적 참견 시점'을 필두로, 다수의 예능 프로그램 게스트로 나서 변함없는 입담을 과시했다. 강호동과는 올리브 '모두의 주방'에서 호흡을 맞추기도 했다. 

강호동과 '스타킹', '강심장'에서 오래 호흡을 맞춘 황광희는 "솔직히 너무 무서운게 호동이가 앉아있는 것만으로도 무섭다"고 고백했다.

서장훈은 "오늘이 강호동 특집이라더라. 호동이를 배신한 동생, 호동이에게 엮인 동생 특집이라더라"고 거들었다. 황광희는 "호동이는 카메라 꺼질듯이 죽일듯이 본다. 카메라 절대 끄지마라. 무서워 죽겠다"고 힘줘 말했다. 그는 "내가 '스타킹'을 오래 하다가 '무한도전'에서 기회를 잡아 넘어가게 됐다. '무한도전' 가게 된 이후로 호동이에게 전화를 안했다. 전역 이후에도 연락을 못했다"고 고백했다. 

강호동은 "기존에 없는 톤이랑 토크를 했다. 공기가 장난 아니었는데 그 공기를 압도해서 강렬한 인상을 받았다"고 '강심장'에서 만났던 황광희를 떠올렸다. 

황광희는 당시 '강심장'에서 활약하던 아이돌들을 언급하며 "회사도 좋고 웃기고 그룹도 짱짱한 애들이다. 우리 회사도 나쁘지 않았지만 노래가 대박나지도 않았다. 호동이 말대로 1열에는 스타들을 앉히고 내가 3열이었다. 의자도 진짜 허리가 나갔다. 척추가 나갈 뻔했다. 조금 졸면 아주 표정으로 난리가 났다"고 당시를 설명했다. 

이어 "우리한테는 말도 안했다. 말 시키지도 않았다. 상병에서 병장이 되게 가고 싶지 않나. 나는 3열에서 2열로 가는게 꿈이었다. 어떻게 하면 호동이 눈에 들 수 있을까 해서 멘트를 세게 해보자였다. 그러면서 센 멘트를 하면서 성형고백도 했다. 그때부터 호동이가 날 예뻐하기 시작했다"고 털어놨다. 그는 강호동에게 들었던 말 중에 제일 기분 좋았던 말에 대해 "호동이형이 항상 나에게 '기죽지 마, 잘하고 있어! 네가 제일 웃겨'라고 해줬다"며 고마워했다. 

'아는 형님'을 위해 이른바 유행하는 '인싸춤'을 준비해오기도 하는 등 황광희는 의욕적이었다. 군 전역 후 스타들이 한동안 예능감을 다시 찾지 못해 번민하는 것과 달리 황광희는 여전히 그 에너지가 살아 숨셨다. 조금은 조급할 수도 있지만, 시원시원하고 속사포같은 그의 말은 여전히 웃음을 유발했다. 예상치 못한 종이인형의 몸짓도 웃음을 줬다. 

sohyunpark@xportsnews.com /사진=JTBC

So Hot-! TALK

아파트 청소하는 아줌마 신고할까 고민중입니다

화제의 이슈 & 투데이 fun

MCU에서 인종이 바뀐 캐릭터들

TALK 실시간 인기

PHOTO & 화보

함소원 18살 연하남편 최신 근황

요즘 룸망주들 클라스...

정확히 딱 1년 전 날씨

서새봄-옴므 열애설 난 이유

clo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