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식입장] '부친상' 강호동 측 "귀국 완료, 조문객 맞이할 예정"

2018-08-10 17:38


[엑스포츠뉴스 김주애 기자] 부친상을 당한 방송인 강호동이 금일(10일) 귀국했다.

10일 오후 소속사 SM C&C 측 관계자는 엑스포츠뉴스에 "강호동이 귀국했으며, 오후 8시부터 조문객을 맞이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소속사에 다르면 강호동의 부친은 금일 새벽 6시 30분 별세했다. 강호동은 '신서유기5' 촬영 차 해외에 체류하던 중 비보를 접했고, 촬영 일정에 비해 먼저 한국행 비행기에 올랐다.

'신서유기5' 촬영은 이미 거의 마무리 된 상황으로, 방송에는 문제가 없을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강호동은 현재 JTBC '아는형님', '한끼줍쇼', tvN '대탈출', 올리브 '섬총사' 등에 출연하고 있으며, '신서유기5' 촬영을 마쳤다. 

savannah14@xportsnews.com / 사진 = 엑스포츠뉴스 DB

So Hot-! TALK

승리가 블랙핑크에게 알려주는 YG생활팁

화제의 이슈 & 투데이 fun

주유소 흡연자 참교육

TALK 실시간 인기

PHOTO & 화보

걸그룹 매니저 3인칭 시점.gif

요즘 방송에서 알려주는 남녀 차별 대처 방법

중소기업 월급 200 넘어가기 시작할때 특징

아프리카 시상식 여자 MC 논란

clo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