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푸른 바다' 전지현, 이민호와의 끝 알았다 (종합)

2017-01-11 23:04



[엑스포츠뉴스 나금주 기자] '푸른 바다의 전설' 전지현이 이민호와의 끝을 느꼈다.
 
11일 방송된 SBS 수목드라마 '푸른 바다의 전설' 16회에서는 허준재(이민호 분)가 어머니 모유란(나영희)을 만났다. 
 
이날 심청(전지현) 덕분에 마주한 허준재와 모유란. 모유란과 허준재는 서로를 끌어안고 오열했다. 모유란은 허준재에게 "유학 가서 잘 살고 있는 줄 알았어. 그냥 참고 살지"라고 말했고, 허준재는 "엄마 보고 싶어서. 금방 찾을 수 있을 줄 알았어"라며 어머니에 대한 그리움을 고백했다. 

이를 지켜보던 심청은 "이곳에 와서 알게 된 많은 말들 중 가장 멋진 말은 '해피엔딩'이다. 지금 이 순간은 분명 해피엔딩이다"라며 이 찰나의 행복 후 어떤 것이 기다릴지 알지 못한다고 우려를 표했다.

심청의 생일파티가 열린 가운데, 조남두(이희준)가 모유란에게 강지현이란 사람을 아냐고 묻자 모유란은 준재의 새어머니, 강서희(황신혜)라고 밝혔다. 이를 들은 조남두와 허준재는 충격을 받았고, 탈주범 마대영(성동일)과 강지현이 관계가 있다고까지만 알려주었다.

그런 가운데 모유란은 안진주(문소리)에게 강서희를 밖으로 불러내달라고 부탁했다. 안진주는 강서희를 제외한 모임을 소집한다고 말하며 강서희의 속을 긁었다.



허치현(이지훈)은 허일중(최정우)에게 "아버지 아들은 저 하나만 하면 안 돼요? 그럼 제가 끝까지 지켜드릴 텐데, 꼭 준재까지 있어야 해요?"라고 물었다. 하지만 허일중은 자신과 허준재의 사이를 이간질하는 허치현에게 "취했다. 그만 자라"고 말할뿐이었다.

이후 심청은 허치현에게 마대영과 허치현, 그리고 허치현의 어머니가 무슨 관계냐"라고 물었다. 허치현은 아무 상관없다고 말했다. 이후 허준재는 허일중 집에 침입했지만, 허일중의 눈이 잘 보이지 않는다는 걸 깨닫고 혼란스러워했다.

허준재는 "이런 꼴 당하려고 엄마랑 헤어지고, 저한테 모질게 하셨냐"라고 분노했다. 허일중은 "여기에 더 있다간 무슨 일을 더 당할지 모른다"라며 새어머니의 악행을 밝히려 했지만, 허일중은 "여긴 내 집이다"라며 자신의 선택은 실패하지 않았다고 밝혔다. 

이를 들은 허일중은 허준재의 말을 믿지 않았고, 허준재는 강서희의 "강제로라도 끌고 가야겠다"라며 허일중을 이끌었다. 하지만 허일중은 "너 사기치고 다닌다면서. 그래서 이 아비한테까지 와서 이러는 거냐"라고 반발했다.

허치현과 함께 있던 심청, 이를 지켜보고 있더 마대영. 마대영은 허치현이 떠난 후 심청을 뒤쫓았다. 심청은 "이제 당신 기억은 모두 지워질 거야"라며 마대영의 손을 잡았다. 하지만 마대영의 손을 잡고 아픈 기억을 본 심청은 마대영의 손을 놓을 수밖에 없었다.  
 
enter@xportsnews.com / 사진 = SBS 방송화면

So Hot-! TALK

남자들이 극도로 혐오하는 여자 취향

화제의 이슈 & 투데이 fun

경기 지고 좌절하는 LG 여자팬들

TALK 실시간 인기

PHOTO & 화보

스타크래프트 역대 감동적인 경기 TOP5

연봉 1억 아파트 외벽 도장공

유행 조짐이 보이는 신개념 가게

777억원 VS 780억원

clo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