심은경, '블루 아워'로 다카사키영화제 최우수여우주연상 공동 수상

2020-03-23 16:01


[엑스포츠뉴스 김유진 기자] 영화 '블루 아워'(감독 하코타 유코)의 주연 심은경과 카호가 지난 22일 열린 제34회 다카사키영화제에서 최우수여우주연상을 공동 수상했다.

'블루 아워'의 심은경과 카호는 22일 일본 군마 현에서 열린 제34회 다카사키영화제에서 최우수여우주연상 공동 수상의 영광을 차지했다. 

일본의 지역 영화제 중에서도 가장 높은 신뢰도와 큰 규모의 다카사키영화제는 작품성에 중점을 두고 수상작을 선정하는 것으로 평가받고 있기에 그 의미가 더욱 크다. 

트로피를 거머쥔 심은경은 "키요우라는 스스로 아이디어를 내가며 감독님과 함께 만들어 낸 캐릭터이기 때문에 매우 애착이 갔다. 감독님께 진심으로 감사드린다. 또 카호와 함께 이 자리에 서 있다는 것이 무엇보다 기쁘다"고 작품과 인물에 대한 남다른 애정은 물론 '블루 아워'를 있게 한 하코타 유코 감독과 공동 수상한 배우 카호를 향한 감사 역시 잊지 않았다. 

심사위원들은 두 배우의 수상을 발표함과 동시에 "이야기를 잡아주는 중요한 역할을 확실한 연기력과 표현력을 보여줬다는 점에서 높이 평가했다"며 심은경과 카호의 압도적인 호연에 찬사를 보냈다.

'블루 아워'는 일상에 지친 30살 스나다(카호 분)가 할머니의 병문안을 위해 돌아가고 싶지 않았던 고향으로 자유로운 친구 키요우라(심은경)와 함께 떠나는 힐링 무비다.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배우 심은경과 '바닷마을 다이어리'를 통해 국내 관객들에게 눈도장을 찍은 배우 카호가 주연을 맡아 화제를 모은 '블루 아워'는 개봉 전부터 제22회 상하이국제영화제 아시아뉴탈렌트어워즈에서 최우수감독상을 수상하며 작품성까지 인정받았다. 

또 장편 영화의 첫 감독과 각본을 맡은 하코타 유코의 섬세하고도 짜임새 있는 이야기와 유려하고도 모두에게 스미는 듯한 연출은 해외 평단의 뜨거운 호평을 이끌어 냈다. 

뿐만 아니라 칸국제영화제 황금종려상 수상작 '어느 가족'의 촬영 감독인 콘도 류토가 참여해 따뜻한 위로의 메시지를 아름답고 청량하게 완성시켜 더욱 기대를 모은다.

'블루 아워'는 상반기 국내 개봉 예정이다.

slowlife@xportsnews.com / 사진 = 오드(AUD)

So Hot-! TALK

생계형 아이돌 수식어를 안 좋아하는 한승연

화제의 이슈 & 투데이 fun

삼성 스마트폰 구입하고 깜짝 놀랬던점

TALK 실시간 인기

PHOTO & 화보

걸그룹 여자친구 유주의 고기 철학

일본 편의점 샌드위치 근황

아이린 사건으로 또또또 다시 재평가

너랑 통화하는데 지치지가 않아....

clo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