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자' 안성기 "사제 역할 위해 라틴어 공부, 신자라 편했다"

2019-07-22 13:25


[엑스포츠뉴스 황수연 기자] 배우 안성기가 사제 역할을 위해 라틴어를 배웠다고 말했다.

22일 서울 광진구 롯데시네마 건대입구에서 영화 '사자'(감독 김주환) 언론시사회가 진행됐다. 이 자리에는 배우 박서준, 안성기, 우도환과 김주환 감독이 참석해 영화에 대한 이야기들을 나눴다. 

이날 안성기는 사제 역할을 준비하는데 있어 "특별하게 한 건 없는 것 같다. 라틴어를 배우고, 카톨릭 신자로서 워낙 몸에 많이 익혀있어서 편하게 접근하지 않았나 싶다"고 말했다.

이어 "캐릭터는 긴장감이 있는 영화지만 재미도 있으면 쉬는 포인트가 있을 것 같았다. 그래서 재밌는 감정을 넣어봤다. 오늘 같이 보니까 (관객들이) 그 쉬어가는 부분을 좋아하는 것 같아서 다행이라고 생각한다"고 만족감을 드러냈다.

'사자'는 격투기 챔피언 용후(박서준 분)가 구마 사제 안신부(안성기)를 만나 세상을 혼란에 빠뜨린 강력한 악(惡)에 맞서는 이야기. 오는 31일 개봉한다.

hsy1452@xportsnews.com / 사진 = 엑스포츠뉴스DB

So Hot-! TALK

김민아 성희롱 사태에 팩폭 꽂는 여성

화제의 이슈 & 투데이 fun

구글 번역기를 통해 결혼에 성공한 커플

TALK 실시간 인기

PHOTO & 화보

연합뉴스 김지은 기상캐스터 퇴사식

1그릇 1만 3천원 수박냉면 후기

비주얼 가장 저평가 받는 걸그룹

자꾸 못생겼다고 놀려서 뒤돌아 우는 BJ

clo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