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윤아 "'공조'→'엑시트' 도전, 캐릭터처럼 성장하고 있다" [인터뷰 종합]

2019-07-22 13:50


[엑스포츠뉴스 김유진 기자] 가수 겸 배우 임윤아가 '엑시트'로 스크린 첫 주연에 도전했다.

임윤아는 22일 오전 서울 종로구 소격동의 한 카페에서 열린 영화 '엑시트'(감독 이상근) 인터뷰에서 영화와 함께 다양한 이야기를 전했다.

'엑시트'는 청년 백수 용남(조정석 분)과 대학동아리 후배 의주(임윤아)가 원인 모를 유독가스로 뒤덮인 도심을 탈출해야 하는 비상 상황을 그린 재난탈출액션 영화.

2017년 영화 '공조' 속 철부지 처제 민영 역으로 감초 역할을 톡톡히 해내며 스크린 첫 도전을 성공적으로 마쳤던 임윤아는 '엑시트'의 의주 역으로 주연 자리까지 단숨에 꿰찼다. 임윤아의 시원시원하고 소탈한 매력이 의주 캐릭터에 잘 녹아나며 긍정적인 매력을 더해냈다는 평이다.

이날 임윤아는 "재난영화라고 해서 혹시 무섭거나 진지하지 않을까하는 생각을 갖고 봤는데, 유쾌함이 너무나 적절하게 잘 섞여있더라"며 웃었다.

이어 "특히 용남 역할이 (조)정석 오빠라고 먼저 알고 봤는데, 그렇게 시나리오를 읽으니 더 재밌더라. 새로운 느낌의 재난영화인 것 같아서 매력이 있었고 또 끌렸다"고 떠올렸다.

"'공조' 때도 느꼈는데, 많은 분들이 제게 새로운 모습이라고 얘기를 해주셨었다"고 떠올린 임윤아는 "그 때도 그렇고, 지금도 그렇고 저는 제 안에 이런 모습이 있기 때문에 캐릭터를 볼 때도 그런 부분에 끌리는 게 아닐까 싶다. 의주 캐릭터는 어떻게 보면 '공조'에서의 민영이가 취직을 해서 조금 더 책임감 강한 모습으로 성장한 느낌이 있다"며 미소를 보였다.

이 모습이 자신이 연기에 임할 때의 모습과도 닮아있는 것 같다고 덧붙인 임윤아는 "그래서 이번 '엑시트'도 저의 너무나 새로운 모습이라기보다는, '공조'의 민영이를 통해 한 번 보여드렸었다고 봤기 때문에 거부감을 가지실 것이라는 생각은 안했던 것 같다. 연기를 할 때 캐릭터에 어떤 제약을 두고 있지는 않기 때문에, 캐릭터가 가진 매력에 따라 결정을 하는 편이다"라고 설명했다.

'엑시트'를 통해 여름 극장가 텐트폴 영화의 주역으로 당당히 이름을 올린 임윤아는 "아직 저는 영화에서는 신인이지 않나. (영화 시장의) 환경적인 부분에 있어서는 사실 크게 신경을 쓰지는 못했던 것 같다"면서 "작품의 흥행 결과가 어떻게 될 것인지는 정말 누구도 모르는 것 같다. 지금의 저는, '내가 이 작품을 했을 때 얼마나 성장이 될 수 있는지, 또 제가 보여드릴 수 있는 모습이 무엇이 있을지 그런 것을 좀 더 생각하게 되는 것 같다"고 덧붙였다.

'엑시트'는 31일 IMAX 및 2D 개봉한다.

slowlife@xportsnews.com / 사진 = CJ엔터테인먼트

So Hot-! TALK

일본이 친일파 양성에 매년 쓰는 돈

화제의 이슈 & 투데이 fun

보라카이 해변 또 폐쇄된 이유 ㄷㄷ

TALK 실시간 인기

PHOTO & 화보

단발머리 해서 더 귀여워진 아이돌

인스턴트 음식들 칼로리 수준

고말숙 친구한테 욕 먹은 이유

볼수록 괜찮다는 신형 쏘나타 블랙

clo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