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악인전' 김성규 "규정할 수 없는 살인마 K, 관객 반응 궁금해" [인터뷰 종합]

2019-05-15 13:20


[엑스포츠뉴스 김유진 기자] 배우 김성규가 '악인전'으로 잔인한 연쇄살인마 연기에 도전했다.

김성규는 15일 오전 서울 종로구 소격동의 한 카페에서 열린 영화 '악인전'(감독 이원태) 인터뷰에서 영화와 함께 다양한 이야기를 전했다.

'악인전'은 우연히 연쇄살인마의 표적이 되었다 살아난 조직폭력배 보스 장동수(마동석 분)와 범인 잡기에 혈안이 된 강력반 미친개 형사 정태석(김무열), 타협할 수 없는 두 사람이 함께 살인마 K(김성규)를 쫓으며 벌어지는 범죄 액션 영화.

앞서 국내에서 열린 언론시사회를 통해 영화의 완성본을 처음접했다는 김성규는 "'악인전'이 주연작으로는 또 처음이어서, 걱정을 많이 했었다. 잠도 못자고 그랬었는데 아무래도 영화를 보고 마음이 좀 편해졌던 것 같다"면서 "다들 고민하고 고생했던 부분들이 잘 마무리가 돼서, 개인적으로도 만족할 수 있던것 같다"고 얘기했다.

무자비한 연쇄살인마 K 역할은 준비 과정부터 쉽지 않았다. 외적인 부분은 물론, 내적인 모습까지 스크린에 표현될 수 있도록 노력을 기울였다.

김성규는 "K가 어떤 생각을 하는지, 그 동기에 대해 쉽게 파악이 안되지 않나. 감독님과 얘기를 많이 하면서 캐릭터를 잡아가고자 했다. 연쇄살인마들과 관련된 책이라든지, 다큐멘터리 등 여러가지를 봤는데, 그래도 하나로 규정할수는 없더라. 관객들을 설득할 수 있을까, 너무 현실감이 없어보이지는 않을까 등 그렇게 계속 고민해가면서 만들었다"고 말을 이었다.

외모적으로는 체중을 감량했다. "마동석 선배님도 체격이 좋고, 김무열 선배도 영화를 위해 몸을 키우시지 않았나. 저는 외형적으로 조금 더 날카롭고, 마른 사람이 갖고 있는 기운을 가져갔으면 좋겠다는 생각이었다"라고 말한 김성규는 "K가 정신적으로 건강하지 않은 상태이기도 하니, 마르면 마를수록 좋겠다 싶었다"고 덧붙였다.

이원태 감독도 김성규에게 "말랐지만 잔근육이 있었으면 좋겠다"고 제안했고, 김성규는 이소룡의 이미지를 떠올리며 식단 관리와 운동을 통해 몸무게를 줄여갔다.

"열심히 뺐다"고 당시를 떠올린 김성규는 "'범죄도시' 때 62~63kg였는데 '악인전' 때는 56kg 정도까지 감량했던 것 같다. '범죄도시' 때는 조금 무식하게 뺐다면, 이번에는 샐러드도 먹고 헬스장에도 가서 운동하면서 준비했다. 지금은 다시 62~63kg로 유지 중이다"라고 밝혔다.

'악인전'은 이날 개봉해 한국 관객들을 만난 후 다음 주 칸국제영화제 상영을 통해 전 세계에 공개된다.

김성규는 "악한 인물들끼리 서로를 쫓고 있는 것인데, 선악에 대해 크게어떤 생각을 한다기보다는 선과 악의 기준이 달라질 수 있겠다라는 생각을 얼핏 하실 수 있었으면 좋겠다"는 당부를 함께 전했다.

또 "'악인전'을 할 수 있게 돼 감사한 마음이었고, 관객 분들이 어떻게 봐주실지는 지켜봐야겠지만 그래도 김성규라는 배우가 무언가 성장했다는 모습을 보여드릴 수 있다면 좋을것 같다"고 말했다.

'악인전'은 15일 개봉해 상영 중이다.

slowlife@xportsnews.com / 사진 = ㈜에이스메이커무비웍스, ㈜키위미디어그룹

So Hot-! TALK

전국 군부대 구막사 리모델링 할뻔 했던 순간

화제의 이슈 & 투데이 fun

역대 체감상 천만영화

TALK 실시간 인기

PHOTO & 화보

현재 전주에서 화제인 화장실 몰카사건

요즘 초딩들 사이에서 유행하는 인스타 감성

[LOL] 롤 역사상 갱호응 원탑

외국의 묻지마 길거리 폭행

clo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