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밥블레스유2' 박나래, 감추지 못한 19금 본색…안방 웃음 폭발

2020-03-27 07:58


[엑스포츠뉴스 김예은 기자] 개그우먼 박나래가 김칫국물 몸개그로 최고 똥손에 등극하며 대폭소를 안겼다.

26일 방송된 Olive ‘밥블레스유2’에서 박나래는 송은이, 김숙, 장도연, 그리고 인생 언니로 초대된 배우 강소라와 함께 전통 카페와 남도 전문 음식점을 찾았다. 이날 전통 카페에서 강정을 만드는 과정을 유심히 지켜보던 박나래는 “어머 저것 봐! 팔뚝이 정말 매력적이다. 나는 강정을 흔드는 팔뚝만 보인다”며 감탄사를 연발해 큰 웃음을 안겼다.

이어 무식욕자 남자친구와 여수 여행을 앞둔 시청자 사연에 “해상 케이블카를 타고 내려와 낭만 포차에 가면 좋다. 거긴 그냥 젖는 거다”라며 핑크빛 토크에 속도를 높였다. 또한 장도연의 팬클럽 회원이 보낸 “팬클럽 이름을 정해달라”는 사연을 소개하며 “장도연, 발도 크다, 우리 장도연이라는 뜻으로 장발장이 어떠냐”라고 제안해 현장을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나아가 박나래는 강소라가 남도 음식점을 맛집으로 제안하자 “잘못 대접하면 욕 얻어먹는 수가 있다”며 의기양양한 표정과 함께 목포부심을 뿜어냈다. 강소라는 “최민식 선배님 표정과 닮았다”며 폭소했고, 이에 최민식 성대모사를 하려던 박나래는 “사실 내가 경상도 말을 할 줄 모른다”라며 의외의 약점을 노출했다.

더불어 똥손 탈출을 원하는 사연을 소개하며, 멤버들이 똥손 에피소드 배틀을 펼치자 평소 야무진 성격으로 유명한 박나래는 “똥손들은 손이 문제가 아니다. 처음부터 잘못 돼있다”며 성똥(?)설을 주장했다. 하지만 강소라는 박나래의 옷에 김칫국물이 잔뜩 묻은 것을 발견했고, 결국 박나래는 최고 똥손임을 몸소 인증하며 이날 웃음의 화룡점정을 찍었다.

이처럼 박나래는 남다른 입담으로 대폭소를 선사하는 것은 물론 원활한 진행으로 프로그램에 활력을 더했다. 또한 의상을 아끼지 않는 몸개그까지 선보이며 목요일 밤 안방극장을 행복한 웃음으로 가득 채웠다.

한편 2019년 MBC 연예대상 대상 수상 이후 최고의 개그우먼으로 우뚝 선 박나래는 Olive '밥블레스유2‘를 비롯해 MBC ‘구해줘 홈즈’ '나 혼자 산다' tvN ‘코미디빅리그’ '도레미마켓‘ 등 각종 예능 프로그램에서 종횡무진 활약 중이다.

dpdms1291@xportsnews.com / 사진 = Olive 방송화면

So Hot-! TALK

주작그룹 까는 사람들도 인정하는 비쥬얼

화제의 이슈 & 투데이 fun

젊은 사람들이 사회적 거리두기가 잘 안되는 이유

TALK 실시간 인기

PHOTO & 화보

박명수가 불편했던 기자

사건에 휘말렸을 때, CCTV 확보 요령

12년만에 나왔다는 코카콜라 신작

응지 복귀후 염보성 관련 발언 정리

clo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