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모리스트' 유승호, 이세영 기억 스캔으로 범인 단서 잡았다 [전일야화]

2020-03-27 07:10



[엑스포츠뉴스 김의정 기자] '메모리스트' 유승호가 이세영의 기억을 스캔해 범인의 단서를 잡았다.

26일 방송된 tvN 수목드라마 '메모리스트' 6회에서는 동백(유승호 분)과 한선미(이세영 분)가 '공동의 적'을 쫓기 위해 비밀 공조를 시작했다.

이날 한선미는 어릴 적 아빠가 피살되었던 장면이 그대로 재현된 석고상 시체들을 보고 큰 충격에 빠졌다. 살인마의 함정에 빠진 것. 이때 나타난 동백은 남영문 박사를 언급하며 "20년 전 김소미. 이름 바꿨겠지 한선미로"라고 말했다.

그러나 한선미는 동백을 범인으로 의심하며 "내 기억을 훔쳐서 살인을 재현한 거야"라고 소리쳤다. 이에 동백은 "흐릿한 잔상 하나는 봤다. 그냥 검은 형체"라며 "남 박사 통해서 봤다. 그때 안 거다. 소미가 총경님이라는 거"라고 밝혔다. 

또 동백은 "범인이 우리를 동시에 겨냥하고 있다. 박기단한테 배달된 장도리 그림. 들었는지 모르겠는데 나한테는 어렸을 때 기억이 전혀 없다. 사실 딱 한 가지가 있는데 죽어가는 여자의 모습. 정확하게 일치했다. 천사에게 깔린 자세, 얼굴, 슬픈 표정까지도. 아마도 내 엄마였겠지"라며 "내 유일한 기억을 조롱한 거다. 우리에겐 공동의 적이 나타난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후 비밀 공조에 나선 두 사람은 한선미의 집에서 살인 사건 분석에 돌입했다. 살인 사건 현장 영상을 보던 동백과 한선미는 경찰보다 중계차가 먼저 와있는 점을 수상하게 여겼고, 이에 한선미는 "20년 전 패턴과 정확하게 일치하고 있다"라고 말했다. 

이후 두 사람은 언론사 사장 조성동을 만났다. 조성동은 한선미가 20년 전 아버지가 살해되었던 곳에서 만난 사람이었고, 이에 한선미는 분노하며 "연쇄살인범으로부터 받은 살인 제보 아니냐. 처음도 아니고 20년 전 특종들도 다 살인자들과 내통한 것"이라고 말했다. 동백도 "아니면 공범을 시켜서 살인을 했다던가 특종을 만들려고"라고 의심했다. 

그러나 조성동은 "그거 까발리면 다치는 건 내가 아니라 경찰"이라며 "당시 경찰들도 이미 알고 왔었다. 어떤 경찰이 범인 못 잡은걸 까발리나? 범인은 세상이 알아주길 바랐다. 죽어도 싼 놈들이 죽었다는 것을"이라고 폭로했다.



동백과 한선미는 20년 전 연쇄살인 사건 자료를 통해 수사 담당자가 이신웅(조성하) 차장이라는 사실을 알게 됐다. 한선미는 "이신웅은 정보국을 사병처럼 부리고 있다. 뒤를 잡기도 전에 우리가 먼저 노출될 것"이라며 "다시 원점으로 돌아가야 한다"라고 말했다.

그러자 동백은 "집행자를 쫓기 시작한 최초의 순간. 우리한텐 증인이 있지 않냐. 집행자를 똑똑히 본 목격자"라며 한선미의 기억 스캔을 제안했다. 이에 한선미는 두려움을 내비쳤으나, 동백의 설득에 기억 스캔을 수락했다. 

이후 동백은 한선미의 기억을 통해 범인이 실리콘 소재의 가면을 쓰고 있었다는 사실을 알게 됐다. 이에 한선미는 "일부러 목격자를 만든 거다. 다른 모습으로"라며 "왜 조성동이었을까. 살인을 계속 알려야 했던 집행자 입장에서는 매번 다른 기자를 찾아야 하지 않냐. 왜 조성동이어야만"라고 의심했다. 

이를 들은 동백은 한선미의 수사 기록을 보며 "이 특종들 모두 혼자가 아니다"라고 말했다. 이어 한선미의 기억을 다시 스캔했고, 그곳에서 조성동과 함께 있던 카메라맨을 찾아냈다.

enter@xportsnews.com / 사진 = tvN 방송화면

So Hot-! TALK

방송 카메라로 이정도 와꾸면 ㅅㅌㅊ 아님??

화제의 이슈 & 투데이 fun

요즘 애들 vs 꼰대 직장 내 세대차이

TALK 실시간 인기

PHOTO & 화보

자가격리중 사우나 간 사람의 최후

남녀 3대 선호음식.jpg

와이존도 당당한 필라테스 강사

그들만의 월클 창현 최근 유튜브 근황

clo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