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뮤직쇼' 고막 여친들의 완벽한 케미…#레이디스코드 #앤씨아 [종합]

2019-06-13 16:07



[엑스포츠뉴스 정아현 인턴기자] '문희준의 뮤직쇼'에서 레이디스코드와 앤씨아가 감미로운 목소리로 감동을 선사했다.

13일 방송된 KBS 쿨FM '문희준의 뮤직쇼'에는 그룹 레이디스코드와 가수 앤씨아가 게스트로 출연해 이야기를 나눴다.  

레이디스코드는 지난달 16일 신곡 'FEEDBACK(너의 대답은)'으로 2년 7개월 만에 컴백했다. 애슐리는 "2년 7개월 동안의 공백기 동안 솔로 활동을 하고, 주니는 7월 초에 방영되는 드라마 준비도 하고 있다"고 말했다. 또 "컴백 후 요즘 음악 방송을 하러 가면 선배님들이 아무도 없어서 정말 창피하면서도 놀랬다. 다 후배들"이라고 말했다.

이에 DJ 문희준은 걸그룹 후배들에게 해주고 싶은 말이 있는지 물었고, 애슐리는 "잘 해도 열심히 해라. 저희는 노래 연습도 계속 하고 춤 연습도 열심히 하고 있다"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앤씨아는 솔로 가수 후배들에게 "혼자라고 기죽지 말고 항상 화이팅했으면 좋겠다"며 "어떤 무대, 시상식 등이 있으면 엔딩때마다 외롭게 혼자 서 있었다. 그래도 요즘은 친해지신 분들도 있고, 자주 본 사람들도 있어서 친해져서 괜찮다"고 말했다. 

앤씨아는 그룹 유니티 활동을 끝내고 2년 만에 컴백해 미니앨범 'Some' 타이틀곡 '밤바람'으로 솔로 활동을 이어가고 있다. 앤씨아는 "중간에 그룹 유니티에서 활동했다. 이 과정에서 춤을 췄어야 했다. 그런데 춤을 잘 못춘다. 거의 율동 수준으로 추는데, 남들보다 10배는 더 느리게 배웠다"며 "멤버 중 예빈이가 다이아 활동 때문에 4시간 후에 연습에 참여했는데 아직까지도 마무리를 못하고 있었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또한 앤씨아는 "이번 타이틀곡 '밤바다'는 하루 고생했던 사람들이 들으면 특히 더 공감이 가는 곡이다. 집에 귀가 후 샤워를 하고 맥주 한 잔 마시면서 들으면 좋을 것 같다"고 덧붙였다.

이어 레이디스코드와 앤씨아는 각각 타이틀 곡을 완벽하게 라이브로 소화해 감탄을 자아냈다.

마지막으로 앤씨아는 "곧 콘서트가 있다. 많은 분들이 공연을 보러 와주셨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레이디스코드는 "이번 주에 팬미팅이 있다. 많이 와주셨으며 좋겠다"며 "시간 가는 줄 모르고 재밌게 했다"며 출연 소감을 전했다.

enter@xportsnews.com / 사진=KBS 보이는 라디오 



So Hot-! TALK

[LOL] 현재 SKT가 받고있는 조롱 수준 ㄷㄷ

화제의 이슈 & 투데이 fun

슬램덩크 마지막 1분

TALK 실시간 인기

PHOTO & 화보

아무렇게나 찍어도 이쁜 유일한 여자

과장광고 논란중인 CU 신상 빵

서울 2천만원짜리 전세 입주 조건 ㄷㄷ

나이 20살 차이난다는 조현 어머니 미모

clo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