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모리스트' 이세영, 냉철함 뒤에 숨겨진 아픔…천재 프로파일러의 과거

2020-03-27 10:25


[엑스포츠뉴스 박소연 기자] '메모리스트' 이세영이 자신의 과거와 얽힌 사건을 풀어나갔다.
 
26일 방송된 tvN 수목드라마 ‘메모리스트’ 6회에서는 과거 아버지가 살해당한 현장을 목격한 한선미(이세영 분)의 모습이 그려졌다.

선미는 염화란(이승하)의 옆집에서 석고상으로 위장된 시체 두 구를 발견하고 평정심을 잃었다. 그 모습이 선미의 기억 속에 남겨진 아버지의 살해 현장과 동일했기 때문. 이에 선미는 자신의 기억을 읽을 수 있는 동백(유승호)을 의심했지만 동백 역시 과거의 아픔을 조롱 당한 피해자라는 사실을 알게 됐고, 둘은 공동의 적을 찾기 위해 본격적인 공조를 시작했다.
 
열 일곱 살 때부터 홀로 아버지의 사건을 분석해 지속적으로 업데이트 해왔던 선미는 그 자료들을 동백과 공유하며, 자신이 ‘집행자’라고 별명 붙인 범인의 자취를 쫓았다. 범인은 누군가에게 피해를 입힌 가해자들의 살인을 집행해온 자였다. 20년 전에 모습을 감춘 집행자가 다시 나타난 것에 주목하던 선미는 과거와 현재의 사건 속 공통점을 발견해냈다. 집행자의 사건 현장에 언제나 경찰보다 한 발 먼저 나타난 인물이 사회부 기자였던 조성동(유하복)이라는 점.
 
선미는 현재 TVC 방송사의 사장이 된 조성동을 찾아가, 살인 정보를 알려준 제보자가 누구인지 따져 물었다. “옛날 일로 협박해서 뭐 좀 캐내려고 한 모양인데 번지수 틀렸어. 만일 그거 터지면 다치는 건 내가 아니라 당신네들이니까”이라고 대응한 조성동에, 선미는 아버지 사건을 맡았던 경찰 담당자를 찾았고 당시 수사책임자가 이신웅(조성하) 차장이었다는 걸 알아냈다.
 
하나씩 실마리를 풀어나간 선미는 이어 동백에게 자신의 기억 스캔을 맡겼다. 선미의 기억을 읽은 동백은 범인의 귀가 찢어져 있던 게 아니라 특수분장을 위한 실리콘 가면이었다는 사실과 당시 사건 현장에 조성동과 동행한 사진 기사의 존재를 발견했다. 선미는 그 사진 기사가 과거 특수분장 일을 했다는 사실을 확인하고서 동백과 함께 그의 주거지로 향했다. 선미는 평소와 달리 복잡미묘한 표정으로 범인을 기다리며 긴장감 가득한 엔딩을 완성했다.
 
이세영은 극중 자신의 과거와 연관된 사건을 마주하는 장면에서 섬세한 감정 변화를 일으키며 보는 이들의 몰입도를 높였다. 뿐만 아니라 상대 배우인 유승호와는 찰떡 공조 케미를 선보이며 극의 텐선을 한껏 끌어올리고 있다. 이에 앞으로 이세영이 보여줄 한선미의 서사에 많은 기대가 모인다.
 
‘메모리스트’는 매주 수, 목요일 오후 10시 50분 방송된다.

yeoony@xportsnews.com / 사진=tvN 방송화면

So Hot-! TALK

대기줄만 45팀 역대급으로 흥하는 헌팅포차

화제의 이슈 & 투데이 fun

4일전 브라질에서 목격된 UFO 사건 영상 ㄷㄷ

TALK 실시간 인기

PHOTO & 화보

로데오에서 목격된 우주소녀 실물

대한민국 흙수저들 밥상 모음

월 3000씩 버는 한국 그림쟁이

철구 타비제이 언급 총정리

clo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