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일편지' 전소민, 전무송에 가짜편지 보여줬다

2019-09-11 22:39



[엑스포츠뉴스 원민순 기자] 전소민이 전무송에게 가짜편지를 보여줬다.

11일 방송된 KBS 2TV 추석특집 드라마 '생일편지' 1회에서는 김재연(전소민 분)이 김무길(전무송)에게 가짜편지를 보여주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김재연은 김무길이 여일애(정영숙)의 답장을 애타게 기다리자 난감해 했다. 김무길은 김재연에게 다시 여일애의 집으로 가보라고 했다.

김재연은 또 남해까지 다녀오라고 하자 순간 짜증을 냈다. 사실 여일애의 행방이 묘연하기도 했다.

구기웅(김경남)이 경찰인 사촌형의 도움으로 신원조회를 했는데 안 나오는 상황이었다.

김재연은 어쩔 수 없이 여일애가 답장을 보낸 것처럼 가짜로 써서 김무길에게 읽어주며 눈치를 봤다.

enter@xportsnews.com / 사진 = KBS 방송화면



So Hot-! TALK

허지웅 vs 이시언 나혼자산다 조교부심 논쟁

화제의 이슈 & 투데이 fun

주말마다 부하직원들 데리고 등산 다닌다는 직장인

TALK 실시간 인기

PHOTO & 화보

혜리의 놀라운 인싸력 ㄷㄷㄷ

식당 노쇼 해도 욕 안먹는 방법

성희롱 하면 다 신고하겠습니다

러너 군대 제대 완료

clo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