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양의 계절' 유태웅, 최성재 정체 알았다

2019-09-11 20:08


[엑스포츠뉴스 박소연 인턴기자] '태양의 계절' 유태웅 가족이 최성재의 정체를 알았다.

11일 방송된 KBS 2TV 일일드라마 '태양의 계절'에서는 박재용(유태웅 분)-박민재(지찬)가 오태양(오창석)이 보낸 USB를 확인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박재용 앞으로 의문의 택배가 왔고, 그 속에는 USB가 들어 있었다. 그는 아들 박민재와 함께 USB 내용을 확인했고, 최태준(최정우)과 임미란(이상숙)의 대화가 담겨 있었다. 이어 최광일(최성재)이 두 사람의 아들이라는 사실이 밝혀졌다.  

이를 들은 장숙희(김나운)은 "이게 지금 무슨 소리냐"며 "형부가 뭐라고 그러는 거냐"고 했다. 박민재는 "최광일(최성재)이 이모의 친아들이 아니라는 사실이다"고 말했다.

이에 박재용은 "중요한 것은 양지그룹을 물려 받을 최광일이 실은 할아버지의 친손주가 아니라는 거다"며 "할아버지 상속 재산도 모두 네 차지가 될 거다"고 말했다.

enter@xportsnews.com / 사진=KBS 2TV 방송화면

So Hot-! TALK

서양남자..한국 여자와 데이트한 썰

화제의 이슈 & 투데이 fun

내가 장교를 그만둔 이유

TALK 실시간 인기

PHOTO & 화보

싸이가 100만원치 먹고갔다는 삼겹살집

수지 오징어 만들어버린 아이돌

맘스터치 단종되는 메뉴

트위치 여캠관계도 최신판

clo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