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호텔 델루나' 한재이, 여진구 첫 귀신 고객으로 눈도장→퇴장…"고마워요"

2019-07-22 11:30


[엑스포츠뉴스 정아현 인턴기자] '호텔 델루나' 한재이가 선글라스 귀신으로 출연해 마지막까지 좋은 연기를 선보이며 퇴장했다. 

tvN 토일드라마 '호텔 델루나'에서 한재이는 눈이 보이지 않는 선글라스 귀신으로 첫 등장했다. 첫 회부터 강렬한 호러 임팩트를 선사하며 자신의 에피소드를 성공적으로 마무리해 마지막까지 호평 받았다.

21일 방송된 '호텔 델루나' 4회에서는 극중 구찬성(여진구 분)의 첫 손님이자 귀신인 서주희(한재이)의 사연이 드디어 공개됐다. 살아 생전 시각장애인이었던 서주희가 저승행 버스를 탑승하기 전 꼭 만나고 싶은 사람이 있다는 것을 알게 된 구찬성은 그를 돕기 위해 델루나를 나갈 수 있도록 도왔다.

구찬성의 도움으로 서주희는 늘 자신에게 상냥했던 빵집 청년을 찾을 수 있었다. 그러나 그의 따뜻한 손길을 기억하는 것도 잠시, 서주희를 죽게 만든 범인이 바로 빵집 청년이었다는 것을 알고 흑화했다. 이승의 사람에게 복수하면 먼지처럼 사라져버릴 수 있는 상황.

구찬성은 또 한번 서주희를 도왔고 그는 "고마워요. 그 손의 기억은 끔찍하게 나쁜 거 였는데, 바보처럼 따듯하고 설렜던 좋은 기억으로 덮고 갈 뻔했어요"라며 인사의 말을 건넸다. 이후 그녀는 무사히 저승행 승용차에 몸을 맡기게 됐다. 서주희는 구찬성이 처음 본 귀신이자, 첫 델루나 고객인 선글라스 귀신으로 짧지만 압도적인 존재감을 선보였다. 특히 구찬성과는 찰떡 케미까지 자랑하며 좋은 호흡을 보이기도 했다.

이처럼 한재이는 짧지만 강렬한 존재감을 선사해 눈길을 끌었다. 개성 있는 마스크와 절제된 연기로 '호텔 델루나'의 시작을 화려하게 열며 신스틸러 면모까지 톡톡히 선사했다.

'호텔 델루나'는 매주 토, 일 오후 9시에 방송된다.

enter@xportsnews.com / 사진=화인컷엔터테인먼트 



So Hot-! TALK

이시국에 일본 여아 살린 대한항공 승무원

화제의 이슈 & 투데이 fun

이거는 죽기전에 꼭 한번 먹어보고 죽는다

TALK 실시간 인기

PHOTO & 화보

구느님 논란의 멸치 김치찜 풀버전...

KFC 닭껍질 튀김 단종.jpg

소혜를 이을 여돌계 샤프심 등장

총 3번의 자숙. 자숙 전 후

clo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