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가 잘 해냈다"…'보좌관' 곽정환 PD의 이유 있는 자신감 [엑's 현장]

2019-06-13 18:20


[엑스포츠뉴스 김예은 기자] 곽정환 PD의 자신감이 '보좌관'에 대한 기대감을 더욱 높였다.

13일 오후 서울 강남구 논현동 임피리얼팰리스 셀레나홀에서 JTBC 새 금토드라마 '보좌관-세상을 움직이는 사람들'(이하 '보좌관') 제작발표회가 진행돼다. 이날 이정재, 신민아, 이엘리야, 김동준, 정진영, 김갑수, 정웅인, 임원희와 곽정환 PD가 참석했다.

'보좌관'은 스포트라이트 뒤에서 세상을 움직이는 리얼 정치 플레이어들의 위험한 도박. 권력의 정점을 향한 슈퍼 보좌관 장태준(이정재)의 치열한 생존기를 담은 드라마. '미스 함무라비', '추노' 등을 연출한 곽정환 PD와 '라이프 온 마스', '싸우자 귀신아'를 집필한 이대일 작가의 만남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특히 이날 곽정환 PD는 남다른 자신감으로 현장을 화기애애하게 만들었다. 그는 "굉장히 흥미진진하고 박진감 넘치는 전개가 장점이다. 연출적으로 잘 살려내면 정말 재밌는 드라마가 되겠다고 생각했다"며 "실제로 제가 잘 살려냈다"는 말을 더해 웃음을 자아냈다.

그러면서 "배우분들이 최고의 연기를 보여주니까 제가 그걸 어떻게 하면 스피디하게 잘 담아낼 것인가가 가장 큰 고민이었다. 근데 잘 해냈다"고 말해 또 웃음을 안긴 후 "다소 걱정했던 부분은 정치를 소재로 하기 때문에 무겁고 딱딱하지 않을까를 다들 걱정하는데, 찍을수록 재밌더라"고 말해 기대감을 높였다.



다섯 작품째 함께하고 있는 김갑수에 대한 이야기도 이어갔다. 그는 "김갑수 선배님 인생 최고의 연기를 보여줬다. 다섯 작품을 같이 하고 있는데, 사실 고민을 했다. '너무 자주 나오는 배우 아니야?'. 희소성이 떨어지니까"라고 농담한 후 "근데 연기하는 걸 보면서 '정말 캐스팅하길 잘했다'(고 생각했다). 정말 존경한다. 너무 재밌다"는 말을 더해 또 한번 현장을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이는 배우들의 두터운 믿음이 있기에 가능한 말. 김갑수는 곽정환 PD의 이러한 말에 "저는 빨리 잘 찍는 감독을 좋아한다. 느리게 잘 찍는 건 저도 할 수 있다. 누가 빨리 잘 찍느냐가 굉장히 중요하다"며 "곽 감독님은 빨리 잘 찍는다"고 말해 폭소를 안겼다.

이어 "제가 좋아하는 감독님이 작품을 하면 대본을 보지 않는다. 역할도 보지 않는다. 믿고 있기 때문에. 인물을 잘 살려낼 거라고 믿고 작품에 임했다. 훌륭한 감독님이다"는 말로 대본도 보지 않고 출연을 결심했다고 해 훈훈함을 안겼다.

이엘리야 역시 곽정환 감독과 여러 작품을 함께해오고 있다. JTBC '미스 함무라비'에 이어 빠르게 재회한 상황. 이엘리야는 "금방 만나뵙게 될 줄 몰랐다. 어느덧 세 번째가 됐더라"고 짚었다.

또 그는 "감독님께서 소재로 하고 만드는 것들이 저도 공감이 또 많이 된다. 배우로서 연기를 할 때도 집중이 많이 됐던 것 같다"며 "감독님의 작품이라는 이유도 있을 수 있지만 감독님이 선택하는 작가님, 스태프, 배우들. 모든 시너지가 함께 작업할 때 행복한 느낌을 받는다"고 믿음을 드러냈다.

한편 JTBC 새 금토드라마 '보좌관-세상을 움직이는 사람들'은 오는 14일 오후 11시 첫 방송된다.

dpdms1291@xportsnews.com / 사진 = 윤다희 기자



So Hot-! TALK

[LOL] 현재 SKT가 받고있는 조롱 수준 ㄷㄷ

화제의 이슈 & 투데이 fun

슬램덩크 마지막 1분

TALK 실시간 인기

PHOTO & 화보

아무렇게나 찍어도 이쁜 유일한 여자

과장광고 논란중인 CU 신상 빵

서울 2천만원짜리 전세 입주 조건 ㄷㄷ

나이 20살 차이난다는 조현 어머니 미모

clo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