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 같은 드라마"…이정재X신민아를 움직인 '보좌관' [종합]

2019-06-13 15:25


[엑스포츠뉴스 김예은 기자] 이정재와 신민아가 선택한 '보좌관'이 베일을 벗는다.

13일 오후 서울 강남구 논현동 임피리얼팰리스 셀레나홀에서 JTBC 새 금토드라마 '보좌관-세상을 움직이는 사람들'(이하 '보좌관') 제작발표회가 진행돼다. 이날 이정재, 신민아, 이엘리야, 김동준, 정진영, 김갑수, 정웅인, 임원희와 곽정환 PD가 참석했다.

'보좌관'은 스포트라이트 뒤에서 세상을 움직이는 리얼 정치 플레이어들의 위험한 도박. 권력의 정점을 향한 슈퍼 보좌관 장태준(이정재)의 치열한 생존기를 담은 드라마. '미스 함무라비', '추노' 등을 연출한 곽정환 PD와 '라이프 온 마스', '싸우자 귀신아'를 집필한 이대일 작가의 만남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곽정환 PD는 제작발표회 내내 남다른 자신감을 보였다. 그는 "굉장히 흥미진진하고 박진감 넘치는 전개가 장점이다. 연출적으로 잘 살려내면 정말 재밌는 드라마가 되겠다고 생각했다. 실제로 제가 잘 살려냈다"며 "배우분들이 최고의 연기를 보여주니까 제가 그걸 어떻게 하면 스피디하게 잘 담아낼 것인가가 가장 큰 고민이었다. 근데 잘 해냈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보좌관'은 캐스팅 역시 탄탄한 작품이다. 이정재는 10년, 신민아는 2년 만에 안방극장을 찾게 됐고, 힘 있는 중견 배우들도 대거 합류했다. 이에 대해 곽정환 PD는 "캐스팅을 할 떄마다 '이렇게 되네?', '이렇게까지 다 되는 거야?'. 깜짝 놀랐다. '나 캐스팅 너무 잘하는 것 같다', '난 너무 대단하다'라고 생각을 했다"더니 "많은 배우들이 이후에 말씀하시는 걸 들어보니 이정재 씨 때문에, 이정재 씨랑 하고 싶어서 했다고 하더라"는 말을 더해 또 웃음을 줬다.

또 MBC '트리플' 이후 10년 만에 브라운관으로 돌아온 이정재는 "어떻게 하다 보니까 10년이 됐다. 어떠한 의도도 사실 없었다"며 "'보좌관'이라는 시나리오를 받았을 때 '이 작품은 해야겠구나'라는 생각을 했다. 기획, 시나리오가 재밌었다"며 "'더 늦기 전에 빨리 해야겠다'는 생각을 하고는 있었지만 '보좌관'을 하게 돼 개인적으로 기쁘게 생각한다"고 말하기도 했다. 

신민아는 '보좌관'을 통해 여성 정치인을 연기한다. 기존의 러블리한 이미지를 벗어난 캐릭터. 그는 "직업을 갖고 있는 캐릭터는 많이 안 해봤다. '보좌관' 캐릭터를 처음 봤을 때 '나랑 어울릴까?', '이 캐릭터가 나랑 어떤 지점이 비슷할까' 고민이 많았다"며 "집중할 수 있는 제 힘이 생긴다면 정확하고 강한 모습을 보여드릴 수 있다고 생각했다. 제 숙제이기도 한데 노력하고 있다"고 전했다.



호흡도 짚었다. 신민아는 "이정재 선배님이랑 처음 연기를 해보는데 힘이 있다. 도움을 많이 받고 있다"고 말했다. 이정재 역시 "너무 좋았다. 너무 현장에서 잘 해가고 있다. 대화도 많이 하고 있다. 조금 더 본인들이 갖고 있는 캐릭터를 어떻게 극대화시킬까를 얘기하고 있다"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또 곽정환 PD와 세 번째 만나게 된 이엘리야는 "금방 만나뵙게 될 줄 몰랐다. 어느덧 세 번째가 됐더라. 감독님께서 소재로하고 만드는 것들이 저도 공감이 많이 된다. 배우로서 연기를 할 떄도 집중이 많이 됐던 것 같다"고 믿음을 드러냈다. 악한 인물을 연기하게 된 정웅인은 "
악역을 좋아한다. 악역에 대한 갈증이 있었던 것 같고, 무엇보다 잘생긴 이정재 씨를 너무 괴롭히고 싶었다. 초반에는 얼굴도 못 쳐다본 기억이 있는데 많이 친해졌다"고 말해 웃음을 주기도 했다.

김갑수 역시 곽정환 PD와 인연이 깊은 배우. 이에 곽정환 PD는 "김갑수 선배님 인생 최고의 연기를 보여줬다. 다섯 작품을 같이 하고 있는데, 사실 고민을 했다. '너무 자주 나오는 배우 아니야?'. 희소성이 떨어지니까. 근데 연기하는 걸 보면서 정말 캐스팅하길 잘했다. 정말 존경한다"는 말로 김갑수를 들었다놓아 웃음을 안겼다. 그러자 김갑수는 곽정환 PD의 말에 대본, 역할을 보지 않고 제안을 받아들였다며 "믿고 있기 때문에. 훌륭한 감독님이다"고 말해 훈훈함을 안겼다.

끝으로 배우들은 '보좌관' 관전포인트를 짚어 기대감을 높였다. 김동준은 "처음부터 재밌을 거다. 이정재 선배가 나온다"며 영화 같은 드라마를 볼 수 있을 거다. 기대 많이 부탁드린다"고 말했고, 신민아는 "정치에 관심가져주는 분들이 많은데, 외면하고 싶은 모습이 있지 않나. 그런 이야기를 삶에 대한 이야기로 푼다. 정치를 배우고 느낄 수 있는 드라마가 될 거다"고 전했다.

한편 JTBC 새 금토드라마 '보좌관-세상을 움직이는 사람들'은 오는 14일 오후 11시 첫 방송된다.

dpdms1291@xportsnews.com / 사진 = 윤다희 기자



So Hot-! TALK

인생을건 10억짜리 ㅂㅅ짓 레전드

화제의 이슈 & 투데이 fun

대구 유니클로 현재 상황 ㄷㄷ

TALK 실시간 인기

PHOTO & 화보

설리가 사람한테 가장 상처를 크게 받았을 때

연봉대비 차량 계급표

월세 65만원..노량진 고시원...

혼밥 과잉 서비스 논란

clo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