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 하나의 사랑' 신혜선, 김명수 향해 '직진♥' [포인트:신]

2019-06-13 14:31


[엑스포츠뉴스 정아현 인턴기자] '단, 하나의 사랑' 신혜선이 김명수를 향해 직진한다.

13일 방송되는 KBS 2TV 수목드라마 '단, 하나의 사랑'이 이연서(신혜선 분)와 천사 단(김명수)의 커져가는 감정선을 그려내며 안방극장을 설레게 하고 있다.

지난 12일 방송 엔딩은 그 어느 때보다 절절하게 감정을 폭발시켰다. 단은 인간을 사랑한 천사의 최후를 목격한 뒤 두려움에 휩싸였다. 먼지처럼 소멸된 천사의 모습도 충격이었지만, 단을 가장 아프게 만든 것은 남겨진 인간의 슬픔과 상처였다. 다시 이연서에게 혼자 남겨지는 상처를 주기 싫어, 단은 그녀의 곁을 떠나기로 결심했다.  

이런 가운데 13일 '단, 하나의 사랑' 측은 단을 찾아 나서는 이연서의 모습을 공개했다. 공개된 사진 속 이연서는 걱정 어린 표정으로 단의 행방을 묻고 있다. 이연서의 앞에는 대천사 후(김인권)가 있다. 후에게 무슨 말을 들은 것인지, 이연서는 혼란스러운 얼굴을 한 채 생각에 잠긴 모습이다. 특히 단을 떠올리는 이연서의 눈빛에는 애틋한 감정이 담겨 있어 더욱 마음을 뭉클하게 한다.

'단, 하나의 사랑' 제작진 측은 "단을 그리는 연서의 모습이 절절하게 그려질 예정이다. 함께 있을 때와는 또 다른, 애틋한 감정들이 어떻게 표현될지, 본 방송에서 단을 그리는 연서의 이야기가 가슴 벅찬 울림을 선사할 것이다"고 전했다.

'단, 하나의 사랑'은 매주 수, 목 오후 10시에 방송된다.

enter@xportsnews.com / 사진=KBS 2TV '단, 하나의 사랑'

So Hot-! TALK

인생을건 10억짜리 ㅂㅅ짓 레전드

화제의 이슈 & 투데이 fun

대구 유니클로 현재 상황 ㄷㄷ

TALK 실시간 인기

PHOTO & 화보

설리가 사람한테 가장 상처를 크게 받았을 때

연봉대비 차량 계급표

월세 65만원..노량진 고시원...

혼밥 과잉 서비스 논란

clo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