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수 포티, '성추행 의혹' 첫 재판서 혐의 부인 "동의 하에 입맞춤"

2020-03-27 11:31


[엑스포츠뉴스 전아람 기자] 성추행 혐의를 받고 있는 가수 40(포티)가 첫 재판에서 혐의를 부인했다.

27일 서울중앙지법 형사16단독 이준민 판사 심리로 포티의 강제추행 사건 첫 재판이 열렸다.

이날 포티 측 변호인은 이중 신체 접촉은 모두 부인하며 "피해자 진술에서도 입맞춤은 동의하에 했고, 성적 수치심을 느끼지 않았다는 내용이 나온다"고 주장했다.

포티는 지난해 자신이 운영하고 있는 보컬트레이너 학원에 면접을 보러 온 A씨를 상대로 성추행을 한 혐의를 받는다.

포티는 A씨에게 호감을 갖고 연락했으며, A씨는 포티가 자신과 둘이 있을 때 강제로 키스를 하고 엉덩이를 만지는 등 성추행을 일삼아 경찰에 고발한 것으로 알려졌다. 

검찰은 포티를 벌금 100만원에 약식 기소했으나, 포티가 불복해 정식 재판을 청구했다.

kindbelle@xportsnews.com / 사진=포티 인스타그램

So Hot-! TALK

30억대 빌라 구매했다 소문나서 3억 포기한 연예인

화제의 이슈 & 투데이 fun

전직 신천지가 말하는 여자 신도들 '성포교' 방식

TALK 실시간 인기

PHOTO & 화보

아이유 아버지의 팩폭 ㅋㅋㅋ

한국의 여성전용 ***들

ASL중계 김택용+이제동 합방 시청자 수 ㄷㄷ

30년 경력 호텔 요리사의 종착역

clo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