큐브 홍승성 회장 "1대 주주 바뀐 후 회사 내분…참담한 심정"

2020-03-27 09:26


[엑스포츠뉴스 김미지 기자] 큐브엔터테인먼트 홍승성 회장이 회사 내분에 대해 안타까운 심정을 드러냈다.

홍승성 회장은 지난 26일 자신의 SNS에 "현재 큐브에서 일어나는 일들에 대해 얘기하려 한다"며 "얼마 전 큐브의 1대 주주가 바뀌었다. 아티스트들을 위해 서로 협력, 협조해야 하는 중요한 시기에 그들은 깡패집단도 하지 않을 법한 일들을 멋대로 일으키며 회사 내분을 주도하고 있다"며 "정말 참담한 심정"이라고 밝혔다.

큐브엔터테인먼트는 지난달 코스닥 상장사 브이티지엠피에 인수됐다. 브이티지엠피는 아이에이치큐(iHQ)로부터 큐브엔터테인먼트의 지분 30.61%를 291억 원에 인수, 최대 주주가 된 바 있다.

브이티지엠피는 브이티코스메틱과 지엠피가 지난해 합병해 만들어진 화장품 제조·판매, 유통 및 전자상거래 업체이다.

당시 홍승성 회장은 "더 힘찬 도약을 위해 훌륭한 파트너와 함께하게 됐다. 서로에게 필요한 부분을 채워줌으로써 더욱 빛나는 큐브로 거듭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는 소회를 밝혔다.

그러나 인수 소식이 전해진 지 한 달 만에 내분에 대해 참담한 심경을 토로해 많은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한편 큐브엔터테인먼트에는 조권, 비투비, 펜타곤, CLC, (여자)아이들 등이 소속돼 있다.

am8191@xportsnews.com / 사진=엑스포츠뉴스DB

So Hot-! TALK

30억대 빌라 구매했다 소문나서 3억 포기한 연예인

화제의 이슈 & 투데이 fun

전직 신천지가 말하는 여자 신도들 '성포교' 방식

TALK 실시간 인기

PHOTO & 화보

아이유 아버지의 팩폭 ㅋㅋㅋ

한국의 여성전용 ***들

ASL중계 김택용+이제동 합방 시청자 수 ㄷㄷ

30년 경력 호텔 요리사의 종착역

clo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