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젤리나 졸리·아놀드 슈왈제네거…코로나19 방지 기부 행렬 동참 '훈훈' [종합]

2020-03-26 15:10


[엑스포츠뉴스 김유진 기자] 할리우드 배우 안젤리나 졸리와 아놀드 슈왈제네거 등 할리우드 스타들이 코로나19(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 바이러스 확산 방지를 위한 기부 행렬에 일제히 동참했다.

25일(현지시간) 미국 매체 피플 등은 안젤리나 졸리의 기부 소식을 전했다. 

안젤리나 졸리는 'No Kid Hungry' 재단에 100만 달러(한화 약 12억 원)를 기부했다.

안젤리나 졸리가 기부한 금액은 코로나19 확산으로 학교에 가지 못하고, 밥을 굶게 되는 아이들을 위해 사용된다.

안젤리나 졸리는 "코로나19로 인해 전 세계 10억 명의 아이들이 학교를 가지 못하고 있다. 많은 아이들이 학교에서 먹는 점심으로 식사를 대신하고 있고, 미국에만 2천2백만 명의 아이들이 음식 제공을 받는다. 'No Kid Hungry' 재단은 이런 아이들에게 도움을 주고 있다"면서 기부 동참을 독려하기도 했다.

여기에 아놀드 슈왈제네거의 기부 소식도 알려졌다. 아놀드 슈왈제네거는 코로나19 현장 최전선에서 고생하고 있는 의료진들을 위해 100만 달러를 기부했다. 

아놀드 슈왈제네거는 25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나는 나쁜 상황에 대해 불평과 불만을 쏟아내는 것이 옳지 않은 것임을 믿었다. 더 좋은 방향으로 나아가기 위해, 우리 역할을 해야 한다고 생각한다"는 글을 남기기도 했다. 

이후 아놀드 슈왈제네거는 "(기부는) 병원 최전선에 있는 진정한 영웅들을 보호할 수 있는 가장 간단한 방법이다. 여러분도 함께 해달라"고 덧붙였다.

여기에 세계적인 모델 카일리 제너가 의료진의 마스크 등 보호장비 구입 지원을 위해 100만 달러를 기부했다는 소식도 함께 알려졌다. 카일리 제너는 국내 팬들에게도 유명한 모델 겸 배우 김 카다시안의 동생이기도 하다.

slowlife@xportsnews.com / 사진 = 연합뉴스, 인스타그램

So Hot-! TALK

'홍콩해방' 각인 신청했다 거절당해서 난리

화제의 이슈 & 투데이 fun

남자의 첫경험 나이 상관관계

TALK 실시간 인기

PHOTO & 화보

핵무기 시설로 오인 받은 구식 아파트

홍진영이 주는 고추 먹는다 vs 안먹는다

새로운 아이폰 출시 될 때마다 겁나 웃김

나락갔던 야생마 3개월만에 복귀

clo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