존 조, 코로나19 인종차별에 일침 "그렇게 죽을 것" [엑's 할리우드]

2020-03-24 12:00


[엑스포츠뉴스 신효원 인턴기자] 한국계 미국 배우 존 조가 코로나19로 인한 인종차별에 대해 목소리를 높였다.

23일 존 조는 자신의 트위터를 통해 "이 바이러스를 두고 칭챙총 하며 인종차별하는 미국인들은 그렇게 죽을 것이다. 멍청아"라고 글을 적었다.

이어 그는 인종차별에 대해 글을 쓴 칼럼니스트 프랭크 숑의 글을 공유했다. 이 칼럼에서 프랭크 숑은 "병원 환자들이 우리 엄마에게 진료 보는 것을 거부하고 있다. 아시아계 아이들은 학교에서 괴롭힘을 당하고 있다. 인종차별에 대해 더 이상 쓰는 것도 지쳤다"라고 전했다.

최근 코로나19가 전세계적으로 심각해지자 미국, 유럽 등에서 아시아인에 대한 인종 차별이 점점 심해지고 있다. 트럼프 대통령 또한 코로나19를 '중국 바이러스'라고 칭하며 인종차별 발언 논란을 자초한 바 있다.

이에 아시아계 배우들인 다니엘 대 금, 시무 리우 등이 인종차별에 대해 반대하고 있고, 세계보건기구(WHO)는 인종 차별 야기 가능성을 들어 '중국 바이러스' 표현을 사용하지 말라고 경고하기도 했다.

enter@xportsnews.com / 사진=소니 픽쳐스

So Hot-! TALK

방송 카메라로 이정도 와꾸면 ㅅㅌㅊ 아님??

화제의 이슈 & 투데이 fun

요즘 애들 vs 꼰대 직장 내 세대차이

TALK 실시간 인기

PHOTO & 화보

자가격리중 사우나 간 사람의 최후

남녀 3대 선호음식.jpg

와이존도 당당한 필라테스 강사

그들만의 월클 창현 최근 유튜브 근황

clo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