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스' 비와이·지수·로제·딘딘·지조, 열정도 센스도 진짜 '괴물 꿈나무' (종합)

2017-01-12 00:22


[엑스포츠뉴스 김유진 기자] 예능 꿈나무들의 솔직한 입담이 스튜디오를 사로잡았다.

11일 방송된 MBC '라디오스타'는 '괴물은 모두가 알아보는 법' 특집으로 비와이, 블랙핑크의 지수와 로제, 딘딘, 래퍼 지조가 출연했다.

토크쇼 예능에 익숙하지 않은 이들인만큼, 어수룩함에서 나오는 매력과 신선한 개인기로 풋풋함을 안겼다.

비와이는 그동안 예능에 출연하지 않았던 이유로 "노래로 먼저 인정받고 싶었다"고 고백했다.

그러면서 자신이 노래 속 가사가 모두 실제로 이뤄졌다는 것에 뿌듯함을 전하며 "'중2병' 가사에 '싸이형이 미국서 흑형들에게 날 소개하지 그럼 난 김치를 자랑할게 내 계획이 괜찮니?'라는 말이 있다. 최근에 싸이 형에게 직접적으로 연락이 왔다. 콘서트 게스트로 초대 받아서 두 곡 정도 부르고 왔다"고 자랑했다.

'라디오스타'를 통해 처음으로 예능 토크쇼에 나선 지수와 로제는 신선한 복화술 개인기로 스튜디오를 단숨에 사로잡았다. 빼어난 미모를 자랑하는 지수에게 김구라는 "YG가 아닌 SM 얼굴이다"라고 말해 웃음을 함께 안기기도 했다.

딘딘은 특유의 유쾌함으로 활기를 불어넣었다. 빅뱅의 팬임을 밝히며 자신의 가치를 좀 더 높여 당당하게 지드래곤을 만나고 싶다는 얘기로 시선을 집중시켰다.

또 딘딘은 "래퍼로 성공해서 (권)지용이 형과 친해지고 싶다. 제가 어느 정도 위치가 됐을 때 지용이 형이 '딘딘씨, 잘 봤어요'라고 말할 수 있는 정도로 성공하고 싶다"는 의지를 전했다.

예능에 첫 출연한 지조는 꿈나무의 매력을 제대로 뽐냈다. 지조는 '쇼미더머니2' 결승전 당시 시상식 결과가 번복됐던 과거를 떠올리며 "몰래카메라로 의심했다"는 마음을 토로하기도 했다. 또 소속사 사장인 하하를 언급하며 거침없는 폭로를 함께 이어가기도 했다.

김구라로부터 '예능에서 성공하려면 말을 줄여야 한다'는 조언을 받았지만 계속해서 미사여구를 덧붙이며 지적받던 지조는 프리스타일 랩에서 존재감을 드러내며 래퍼의 자존심을 드러내 놀라움을 함께 자아냈다.

slowlife@xportsnews.com / 사진 = MBC 방송화면



So Hot-! TALK

제대하고 아직도 이거 먹는 사람 있음???

화제의 이슈 & 투데이 fun

떠오르는 대형신입여캠 vs 한물간 여캠

TALK 실시간 인기

PHOTO & 화보

멀쩡한 학생들이 길거리에서 끼니 때우는 이유

손님에게 5천원을 빌려주고 벌어진 상황

유승민 딸 VS 김부겸 딸 누가 더 이쁜가요?

어제 축구 농담 아니라 핵심 하이라이트

clo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