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디오스타' 윤상현 "아내 메이비, 승국이 챙겨주라 했지만…내 코가 석자"

2019-09-18 23:29


[엑스포츠뉴스 이송희 기자] 윤상현이 승국이를 잘 챙겨줄 수 밖에 없는 이유를 설명했다.

18일 방송된 MBC '라디오 스타'에는 스페셜 MC 윤상현과 함께 게스트로 임창정, 승국이, 김대희, 김지민이 출연했다.

이날 스페셜 MC로 등장한 윤상현은 떨림을 전했다. 이 모습을 본 김구라는 윤상현을 향해 "조용해서 죽은 줄 알았다. 말을 해라"고 말해 웃음을 안겼다. 그러면서도 "예능감이 있다"고 보장했다.

이에 윤상현이 조심스레 나섰다. 그는 "제가 오늘 메이비 씨에게 게스트로 '승국이가 나온다'고 했더니 예전에 같은 회사였다며, 잘챙겨주라고 하더라"고 입을 열었다.

그러면서도 "잘해주긴 무슨, 내 코가 석자인데"라고 토로해 웃음을 안겼다. 

winter@xportsnews.com / 사진 = MBC 방송화면

So Hot-! TALK

요즘 트와이스 외모 에이스는 누구?

화제의 이슈 & 투데이 fun

악마가 제작한 책상 디자인 3대장

TALK 실시간 인기

PHOTO & 화보

유튜브 라이브 중 욕설을 본 다비치 강민경

고깃집... 양파소스 논란

봉준호 감독이 가장 좋아하는 영화 10편

아우디에 이어 펠리세이드까지 뽑은 BJ홍구

close